뉴스

체육계, 대선후보에 체육진흥법 개정 · 국가체육위원회 신설 제안

체육계, 대선후보에 체육진흥법 개정 · 국가체육위원회 신설 제안

유병민 기자

작성 2022.01.25 15:1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체육계, 대선후보에 체육진흥법 개정 · 국가체육위원회 신설 제안
체육인들이 20대 대통령 선거에 출마한 여야 후보들에게 재정·행정 혁신을 통한 스포츠 선진 복지국가 건설 방안을 전달했습니다.

대한체육회가 오늘(25일) 서울 송파구 방이동 올림픽 공원 핸드볼경기장에서 개최한 2022 대한민국 체육인대회 '체육인이 바란다' 행사에서 체육인들은 국민체육진흥법 개정을 통한 재원 마련, 국무총리실 직속 국가스포츠위원회 신설을 제안했습니다.

체육계는 먼저 체육진흥법을 개정해 재정을 확충, 체육 구조개혁의 동력을 마련해야 한다고 희망했습니다.

이를 위해 체육진흥투표권(스포츠토토) 수익금의 50%를 대한체육회로 배정하는 의무조항을 국민체육진흥법에 신설해야 한다고 역설했습니다.

체육회는 법을 개정하면 2020년 기준 체육회 기금 예산(3천578억 원)에 4천192억 원의 추가 재정이 생겨 예산이 7천770억 원으로 늘어난다고 추산했습니다.

수익금은 생활체육지도자 확충과 처우 개선, 학교체육시설 개방 및 직장운동경기부 운영 지원, 스포츠강사 확대 등에 사용됩니다.

체육계는 또 새로운 100년을 준비해 스포츠 선진국으로 도약하기 위해서는 체육 행정의 전문성과 효율성을 강화해야 하고 그러려면 정책의 조정과 통합 운영이 필요하다며 국무총리실 직속 국가스포츠위원회 신설을 강조했습니다.

민간 전문가가 참여해 15명으로 구성되는 합의형 중앙행정기관 위원회가 민주성·전문성·효율성을 구현할 최적의 형태라면서도 국가스포츠위원회 신설이 어렵다면 현재 문화체육관광부 조직에서 체육 업무를 분리해 스포츠부를 신설하는 방안도 대안으로 제시했습니다.

그밖에 학교 체육 활성화를 위해 지도자 확충과 처우 개선, 학교체육 통합 거버넌스 구축, 학교체육 정책과 제도 개선을 세부 실행 방안으로 짚었습니다.

 (사진=촬영 장현구,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