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성폭력 미수범' 잡고 보니 집 곳곳 마약류

'성폭력 미수범' 잡고 보니 집 곳곳 마약류

박찬범 기자

작성 2022.01.25 01:41 수정 2022.01.25 10:2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30대 남성이 자신의 집으로 여성을 유인해 성폭행을 시도하려 한 혐의로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남성의 집에서는 마약류 약물도 다량 발견됐습니다. 

박찬범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22일 저녁 서울 강남구의 한 주택가, 경찰차 여러 대가 골목길로 진입하더니 경찰들이 다세대주택과 편의점, 카페로 들어가 목격자를 찾습니다.

한 여성이 성폭력을 시도하는 남성을 피해 도망치고 있다는 신고가 접수됐기 때문입니다.

[이웃 주민 : (경찰이) 비명 소리 들었냐고 해서 여자 비명 소리, 여자가 어떻게 된 거야, 경찰차가 와서 여자가 같이 가고….]

20대 여성 A 씨는 인근 편의점에서 맨발인 상태로 발견됐습니다.

A 씨는 알고 지내던 30살 남 모 씨 집에서 함께 술을 마셨는데, 남 씨가 성폭력을 시도해 도망쳐 나왔다고 경찰에 진술했습니다.

또 남 씨가 마약류로 의심되는 가루를 자신에게 흡연하도록 강요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신고 접수 약 두 시간 만에 자신의 집에서 나오던 남 씨를 붙잡았습니다.

[목격자 : 누구를 찾는 것 같아, 계속 찾더라고요. 두 사람(경찰)이 이쪽도 초인종 누르고 이쪽 건물 것도 눌러보고, 저쪽도 눌러보고….]

경찰은 A 씨 진술을 토대로 남 씨 집에서 수면제로 쓰이는 다량의 향정신성의약품도 발견했습니다.

이밖에 해당 건물 화단에서도 대마초로 추정되는 가루가 발견돼 경찰이 성분분석을 의뢰할 예정입니다.

남 씨는 관련 혐의를 부인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하지만 경찰은 발견된 마약류 물질이 범죄에 이용됐을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다른 여성들을 상대로 벌인 범죄가 있는지 확인하고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