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차준환 '4대륙 피겨' 금메달…김연아 이후 처음

차준환 '4대륙 피겨' 금메달…김연아 이후 처음

김형열 기자

작성 2022.01.24 21:2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피겨 4대륙 선수권에서 차준환 선수가 정상에 올랐습니다. 김연아 이후 13년 만이자 한국 남자 선수 최초로 금메달을 따내며 베이징 올림픽을 앞두고 기대감을 높였습니다.

김형열 기자입니다.

<기자>

쇼트프로그램에서 완벽한 연기를 선보였던 차준환은 프리스케이팅에선 첫 점프 쿼드러플 토룹에서 넘어지며 불안하게 출발했습니다.

더 이상 흔들리지 않았습니다.

두 번째 4회전 점프인 쿼드러플 살코를 가볍게 성공한 뒤 자신감을 찾은 듯 거침없이 날아올랐습니다.

가산점이 붙는 후반 3차례 점프는 흠 잡을 데 없었고, 빠르고 화려한 스핀은 모두 최고 레벨을 받았습니다.

다양한 기술에 표현력을 가미하는 '코레오 시퀀스' 과제에서는 아름답게 은반 위를 미끄러지는 환상적인 이나바우어를 앞세워 최고 가산점을 받았습니다.

연기가 끝나자 기립 박수가 쏟아졌고, 차준환은 합계에서도 273.22점으로 개인 최고점을 경신하며 1위를 차지해 김연아 이후 13년 만이자, 한국 남자 선수최초로 4대륙 선수권 정상에 올랐습니다.

[차준환/피겨 국가대표 : 4대륙 대회로 한 단계 더 도약했습니다. 많은 것을 배웠고, 베이징 올림픽에서 더 좋은 연기를 위해 더 훈련하고 노력하겠습니다.]

물오른 연기력으로 아역배우 출신의 이력도 주목을 받았습니다.

[차준환/피겨 국가대표 : (아역 배우를 한 게 빙판 위에서 도움이 되나요?) 아마도 도움이 된 것 같습니다. 저는 연기하고 제 감정을 표현하는 걸 사랑합니다.]

네이선 첸과 하뉴 등 특급 선수들이 빠지긴 했지만, 차준환은 한국 남자 피겨의 역사를 계속 새로 써가며 베이징올림픽에 대한 기대감을 키웠습니다.

(영상편집 : 김종태, CG : 임찬혁)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