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Pick] "육지 속 섬마을 이제 안녕!"…49년 만의 환호

[Pick] "육지 속 섬마을 이제 안녕!"…49년 만의 환호

'육지 속 섬' 신월리 마을 49년 만에 터널 뚫렸다…원통교도 4차로 확장

김성화 에디터

작성 2022.01.24 15:4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육지 속 섬'으로 불리는 강원 인제군 남면 신월리 마을에 49년 만에 터널이 뚫렸다는 소식입니다.

또 북면 원통교가 4차로로 확장 · 개통되면서 주민들이 그간 감내해야 했던 교통 불편이 크게 해소될 것으로 보입니다.

 국도 44호선에 연결된 강원 인제군 북면 원통교가 4차로로 확장돼 오는 25일 개통한다. 사진은 인제군 원통교.

인제군은 오늘(24일) 국도 44호선에 연결된 원통교가 4차로로 확장돼 내일 개통한다고 발표했습니다.

원통교는 그간 왕복 2차로의 교량 폭 때문에 차량 정체와 사고 발생의 위험이 높았습니다.

이에 군은 2019년 12월부터 올해 1월까지 2년 간 80억 원을 투입해 기존 2차로의 원통교 옆에 길이 190m, 폭 10m 규모의 2차선 교량을 새로 만들어 4차선으로 확장했습니다.

여기다 교량 조형 시설물 및 경관 조명 설치가 내달 중 마무리되면 원통교는 아름다운 빛의 교량으로 재탄생해 원통 지역의 랜드마크가 될 전망입니다.

관대신월터널 개통 (사진=강원 인제군 제공)
'육지 속의 섬'으로 불리는 강원 인제군 남면 신월리 마을에 49년 만에 터널이 뚫렸다.  24일 인제군에 따르면 인제군 남면 신월리∼관대리를 잇는 도로와 터널이 이날 조기 개통했다. 사진은 관대신월터널.

이와 함께 인제군 남면 신월리~관대리를 잇는 도로와 터널도 오늘 조기 개통했습니다. 이 도로 개설에는 300억 원의 사업비가 투입됐습니다.

당초 신월리~관대리 구간의 도로 개설 공사는 2017년 8월 착공해 2024년 12월쯤 준공될 예정이었는데, 인제군은 신월리에 거주하는 주민들의 교통 불편을 고려해 국비를 보조받는 등 예산을 집중 투입해 도로 개설 공사를 3년가량 앞당겼습니다.

110m 길이의 교량 1개소와 998m 길이의 터널을 포함해 총 연장 2.91km의 2차선 도로가 개통되면서 지역 주민들의 교통 여건은 한층 나아졌습니다.

한편 신월리는 지난 1973년 소양강 댐 조성으로 남면 도심과 인제읍을 잇는 도로가 수몰되면서 육지 속의 섬이 됐습니다.

마을 주민들이 인제의 다른 지역으로 이동하려면 양구군으로 우회할 수밖에 없어 큰 불편을 겪어야만 했는데, 이번 도로 개통으로 신월리에서 인제읍 도심까지 30분 이상 걸리던 시간이 절반으로 단축됐습니다.

인제군 관계자는 "오랜 시간 교통 불편을 겪어 온 신월리 주민에게는 반가운 소식이 아닐 수 없다"며 "지역 간 물류비용을 절감하고 지역 균형발전을 위한 구심점이 될 수 있도록 교통망 확충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습니다.

'뉴스 픽'입니다.

(사진=강원 인제군 제공)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