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호랑이와 유리창 하나 사이에 둔 호텔방 중국서 추진

호랑이와 유리창 하나 사이에 둔 호텔방 중국서 추진

김용태 기자

작성 2022.01.24 13:4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호랑이와 유리창 하나 사이에 둔 호텔방 중국서 추진
'호랑이의 해'를 맞아 중국 장쑤성 난퉁시에서 '호랑이가 보이는 호텔방'이 추진 중이라고 홍콩 명보가 오늘(24일) 보도했습니다.

난퉁시 삼림야생동물공원은 춘제 연휴를 맞아 공원 내 위치한 썬디트리하우스호텔과 손잡고 '호랑이 전망실'을 만들고 있습니다.

호랑이 전망실은 원래 동물원의 벵골호랑이 전시장이었는데, 이곳을 관광객이 묵을 수 있는 4개의 객실로 꾸몄다.

객실 손님은 오직 투명 유리창 하나를 사이에 두고 호랑이를 바라보며 잠들 수 있습니다.

이에 호텔방의 안전과 동물 복지 문제가 제기되며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호텔 측은 "유리는 방탄유리 중 최고 수준"이라며 "방의 안전 수준은 매우 양호하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호랑이의 해를 맞아 체험 상품으로 이 방을 마련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다만 아직 공사가 진행 중이며, 당국의 영업허가를 기다리는 중이라고 전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