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여자 아시안컵 축구 개최국 인도, 코로나 집단 감염으로 기권

여자 아시안컵 축구 개최국 인도, 코로나 집단 감염으로 기권

김영성 기자

작성 2022.01.24 13:1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여자 아시안컵 축구 개최국 인도, 코로나 집단 감염으로 기권
지난 20일 개막한 2022 여자 아시안컵 축구 개최국인 인도가 코로나19 집단 감염으로 대회 도중 하차했습니다.

아시아축구연맹, AFC는 현지 시간 23일 오후 인도 나비 뭄바이에서 예정됐던 타이완과 인도의 대회 조별리그 A조 2차전이 인도의 선수 수 부족으로 열리지 못했다고 밝혔습니다.

인도에서 코로나19 확진자 다수 발생해 경기에 필요한 최소 선수 수인 13명을 충족하지 못했기 때문입니다.

AFC는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상황에서 각종 대회에 적용하는 특별 규정 4조 1항의 전체를 이번 사례에 적용한다고 덧붙였는데, 이는 인도의 대회 기권을 의미합니다.

AFC의 코로나19 관련 특별 대회 규정에 따르면, 대회 참가 팀은 골키퍼 1명을 포함해 13명의 선수를 갖춰야 합니다.

이를 지키지 못하는 팀은 경기가 열리지 못한 데 대한 책임을 지니며, 해당 대회에서 기권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이에 따라 인도는 기권 처리됐고, 인도가 앞서 치른 경기 결과는 무효가 됐습니다.

인도는 20일 1차전에서 이란과 0대 0으로 비겼습니다.

AFC는 다른 경기는 예정대로 진행하고, 각 조 1·2위, 그리고 3위 팀 중 성적이 좋은 2팀이 8강에 오르는 방식도 유지할 계획이라고 전했습니다.

이 조에선 중국이 23일 뭄바이에서 열린 2차전에서 이란을 7대 0으로 완파해 2연승으로 선두를 달리며 8강 진출을 가장 먼저 확정했습니다.

조별리그 C조에 속한 우리 대표팀은 21일 1차전에서 베트남을 3대 0으로 눌렀고 오늘(24일) 오후 미얀마와 2차전을 치릅니다.

(사진=AFC 홈페이지 캡처,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