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손흥민 없는 토트넘, 첼시에 0대 2 완패…콘테 체제 첫 리그 패배

손흥민 없는 토트넘, 첼시에 0대 2 완패…콘테 체제 첫 리그 패배

정희돈 기자

작성 2022.01.24 08:4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손흥민 없는 토트넘, 첼시에 0대 2 완패…콘테 체제 첫 리그 패배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에서 토트넘이 계속된 손흥민의 결장 속에 안토니오 콘테 감독 체제에서 첫 리그경기 패배를 기록했습니다.

토트넘은 영국 런던의 스탬퍼드 브리지에서 열린 2021-2022 EPL 23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후반 두 골을 내주고 0대 2로 졌습니다.

지난해 11월 초 성적 부진으로 누누 이스피리투 산투 감독이 물러나고 콘테 감독이 부임한 뒤 EPL에서 9경기 무패(6승 3무)를 달려오던 토트넘은 기세에 제동이 걸리며 리그 7위로 떨어졌습니다.

이달 초부터 다리 근육 부상으로 자리를 비운 손흥민은 이 경기에도 돌아오지 못했습니다.

손흥민은 지난 6일 첼시와의 카라바오컵(리그컵) 4강 1차전을 치르고 다음 날부터 다리 근육 통증을 호소해 경기에 나서지 못하고 있습니다.

27일 레바논, 2월 1일 시리아와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지역 최종 예선 7·8차전 원정 경기를 치르는 국가대표팀 합류도 어려울 것으로 보입니다.

손흥민의 공백 속에 해리 케인과 스테번 베르흐베인을 선발 공격수로 내세운 토트넘은 전반을 0대 0으로 맞선 뒤 후반 시작 2분 만에 첼시의 하킴 지예흐에게 선제 결승 골을 허용했습니다.

캘럼 허드슨-오도이가 왼쪽 측면에서 드리블하며 페널티 아크 쪽으로 접근하다 반대편으로 공을 보냈고, 이를 받은 지예흐가 페널티 아크 오른쪽에서 왼발로 감아 찬 공이 골대 왼쪽 구석을 찔렀습니다.

궤적이 워낙 절묘해 골키퍼도 손을 쓸 수 없었습니다.

이어 후반 10분엔 메이슨 마운트의 왼쪽 측면 프리킥에 이은 치아구 시우바의 헤딩 추가 골이 나오며 첼시는 달아났고, 토트넘은 한 골도 만회하지 못했습니다.

첼시는 최근 리그 4경기 무승을 끊고 승점 47을 기록, 이 경기에 앞서 크리스털 팰리스를 3대 1로 제압한 2위 리버풀(승점 48)과 승점 1 차이인 3위에 올랐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