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뉴스딱] "이사 왔을 때부터 그러더니…" 공분케한 옆집 사진

[뉴스딱] "이사 왔을 때부터 그러더니…" 공분케한 옆집 사진

SBS 뉴스

작성 2022.01.24 08:06 수정 2022.01.24 14:3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빌라 복도에 짐을 쌓아놓는 것도 모자라 쓰레기까지 방치하는 이웃 때문에 고통받고 있다는 사연에 누리꾼들이 공분했습니다.

현관문 앞 복도에 묶음으로 된 생수와 각종 상자들, 쇼핑백에 담긴 물건들이 한가득 쌓여있습니다.

음식물 쓰레기 봉투까지 보이는데요.

지난 20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빌라 복도에 나온 쓰레기와 개인 물품을 해결할 방법을 알려달라'며 올라온 사진입니다.

글쓴이는 처음 이사 왔을 때부터 옆집 사람이 복도에 물건을 쌓아 놓고 살더라며 점점 더 심해져 이제는 음식물 쓰레기에 재활용 쓰레기까지 내놓고 있다고 하소연했습니다.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옆집의 행태를 비판하며, '안전신문고 앱으로 신고해라', '관리사무소에 꾸준히 말해야 할 문제'라고 조언했습니다.

일반적으로 빌라 복도 같은 공용공간에 개인 물품을 쌓아 놓는 건 현행법에 저촉될 가능성이 큽니다.

화재 같은 긴급 상황이 발생했을 때 소방 통로나 대피 공간으로 쓰이기 때문인데요, 300만 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될 수도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