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빽가 "29살 때 뇌종양 지름 8㎝...지금도 발음 예전 같지 않아"

빽가 "29살 때 뇌종양 지름 8㎝...지금도 발음 예전 같지 않아"

SBS 뉴스

작성 2022.01.23 10:4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빽가

코요태 멤버 빽가(본명 백성현)가 뇌종양 수술 후유증을 털어놨다.

22일 방송된 MBN '속풀이쇼 동치미'에서는 '돈 걱정하는 사람이 가장이다' 대들보 특집으로 빽가가 출연해 뇌종양 투병 당시의 이야기를 전했다.

빽가는 "어느 날 자다가 깼는데 소변을 보고 버튼이 안 눌러지는 거다. 두 손으로 누르고 기절했다"며 건강 이상을 느꼈던 계기를 밝혔다. 

이어 "다음 날 동생이 왔는데 제가 쓰러져 있으니까. 그 때까지만 해도 피곤해서 그런가 했다. 29살이고 건강하니까. 그러다 택시 타고 가는데 교통사고가 났다. 병원에 가서 엑스레이를 찍었는데 갑자기 CT를 찍자고 하더라. MRI도 찍어보라고. 뭐가 보이는데 자세하게 봐야 할 것 같다고 해서 들어갔더니 사진을 보여주더라. 왼쪽에 엄청 큰 동그란 게 있었다. 뇌종양이었다"고 당시의 충격을 전했다.

당시 뇌종양 지름은 테니스공만한 크기인 8cm였다. 그는 "머리를 열어서 종양 제거하고 닫으면 되는데 저는 너무 커서 안 되는 거다. 뼈를 잘라내야 하는 거다. 수술동의서를 써야 하는데 죽을 확률이 50%, 언어장애, 반신불수 확률을 말해주는데 저보다 가족들이 얼굴이 일그러졌다. 제가 더 밝은 척을 하면서 수술했다"고 말했다.

빽가는 "솔직히 말하면 지금도 말하는 게 좀 힘들다. 발음이 예전 같지는 않다"며 수술 후유증을 고백했다. 그러면서 "건강을 위해서 뭘 해야 겠다 그래서 2010년에 캠핑을 시작했다. 2년 전, 3년 전부터 코로나로 해외를 못 나가면서 캠핑이 붐이 됐다. 캠핑 업체에서 모델로 일하며 의도치 않게 더 많은 수입을 얻게 됐다"라고 말해 긍정의 힘을 보여줬다. 

(SBS연예뉴스 김지혜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