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한 달 만에 확진 7천 명대…'새 방역체계' 전환 임박했다

한 달 만에 확진 7천 명대…'새 방역체계' 전환 임박했다

김정우 기자

작성 2022.01.22 19:55 수정 2022.01.22 22:5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코로나 19 신규 확진자가 한 달 만에 7천 명대로 늘었습니다. 빠르게 퍼지는 오미크론 변이 때문입니다. 설 연휴가 지나면 하루 확진자가 1만 명을 넘을 것이라는 전망 속에 방역체계 개편도 임박한 상황입니다.

먼저, 김정우 기자입니다.

<기자>

새로 확인된 코로나19 확진자는 하루 전보다 240명 늘어난 7천 9명입니다.

지난달 22일, 7천400여 명에서 한때 3천 명까지 줄었다가, 한 달 만에 다시 7천 명대로 올라선 것입니다.

전염성이 강한 오미크론 변이 감염자가 지속적으로 늘고 있기 때문입니다.

오미크론 검출률은 전국을 기준으로 지난해 말 1%대였다가, 이번 주 47.1%까지 올랐습니다.

검출률이 50% 이상일 때부터 우세종으로 분류하는데, 이렇게 절반 가까이 되는 데까지 걸린 기간이 델타 변이보다 훨씬 빠른 상태입니다.

[권준욱/국립보건연구원장 : 오미크론 자체 전파력이 델타에 비해서도 매우 크기 때문에 확진자 발생이 기하급수적으로 증가할 가능성이 높습니다.]

정부는 오미크론 확산에 대응해 1~2주 정도 시간을 갖고 코로나19 방역을 오미크론 체제로 전환하겠다는 계획입니다.

먼저, 오미크론 우세 지역인 광주와 전남, 평택, 안성 4곳부터 지역 호흡기전담클리닉 43곳이 26일부터 검사와 치료에 투입됩니다.

전국 확대 적용은 새 체계 운영 결과와 오미크론 유행 상황 등을 고려해 결정됩니다.

또, 정부는 설 연휴 기간 신규 확진자가 크게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이동을 자제하고, 백신 기본 접종과 3차 접종에 나서달라고 당부했습니다.

현재 전체 인구 대비 3차 백신 접종률은 48.6%인데,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에 따르면, 3차 접종을 하면 2차 접종 때보다 오미크론 감염 확률이 66% 낮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영상편집 : 박지인)

▶ '고위험 감염자' 빨리 찾아내 치료한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