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윤석열 "이재명, 절 굉장히 만나고 싶은 모양…금액 · 용처 가져와야"

윤석열 "이재명, 절 굉장히 만나고 싶은 모양…금액 · 용처 가져와야"

한세현 기자

작성 2022.01.22 17:4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윤석열 "이재명, 절 굉장히 만나고 싶은 모양…금액 · 용처 가져와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는 '신년 추경' 규모와 관련해 "데드라인이 50조 원이라고 생각한다"며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습니다.

윤 후보는 오늘(22일) 충북 청주에서 기자들과 만나, "제가 최소한 50조 원이 필요하다고 했고 돈을 써야 할 곳까지 다 정해서 얘기를 했는데, 국회로 넘어온 14조 원 규모의 추경안은 자영업자의 피해를 보상하기에 턱없이 부족하다"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재명 민주당 대선 후보가 '35조 원 추경'을 거론하며 회동을 제안한 데 대해서는, "제가 할 말을 다 했다. 더 논의할 게 뭐가 있나. 그 정도 했으면 이제 구체적인 금액, 용처를 가져와야 한다"고 답했습니다.

윤 후보가 사실상 회동 제안을 거부한 것을 두고 이 후보가 '이중플레이', '구태정치'라고 비판한 것에 대해서는, "저를 굉장히 만나고 싶은 모양인데 이게 만나면 어떤 결과가 나와야 하지 않겠나"라고 되물었습니다.

그러면서, "그래도 우리나라 1·2당의 대선 후보가 어떤 논의를 하기 위해 만난다면 거기서 어떤 결과를 국민께 보여드려야 하지 않겠나"라며, "막연하게 만나자고 하니. 저는 이미 할 얘기를 다 했다"고 덧붙였습니다.

'대선에서 지면 없는 죄를 만들어서 감옥에 갈 것 같다'는 이 후보의 발언에 대해선 "없는 죄를 만들어서 감옥 보내는 정권이 생존할 수 있겠나"라고 반문했습니다.

오늘 세종시 제2집무실 공약을 발표한 윤 후보는 기존 청와대 활용 방안과 관련해, "가급적 국민께서 국가의 최고 의사결정이 이뤄지는 장소에 접근할 수 있게, 또 좀 보실 수 있도록 단계적으로 개방해나가는 것은 필요한 일이고 추세 아니겠나"라고 설명했습니다.

부인 김건희 씨의 공개 활동 계획에 대해선 "아직 계획을 듣지 못했다"고 답했습니다.

홍준표 의원이 자신을 향해 '얼굴이 두껍고 마음이 어둡다'고 비판한 데 대해서는 "그 말씀에 대해 제가 논평할 게 있겠습니까"라고 즉답을 피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