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이재명 "검찰공화국 공포, 눈앞에 닥친 일…지면 없는 죄 만들어 감옥"

이재명 "검찰공화국 공포, 눈앞에 닥친 일…지면 없는 죄 만들어 감옥"

한세현 기자

작성 2022.01.22 16:5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재명 "검찰공화국 공포, 눈앞에 닥친 일…지면 없는 죄 만들어 감옥"
이재명 민주당 대선 후보가 이번 대선에 패할 경우 검찰이 없는 죄를 만들어 자신을 감옥에 보낼 거라고 주장했습니다.

이 후보는 송파구 석촌호수 옆길에서 가진 즉석 연설을 통해, "검찰공화국의 공포는 그냥 지나가는 바람의 소리가 아니고 우리 눈앞에 닥친 일"이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 후보는 "인생을 살면서 참으로 많은 기득권하고 부딪혔고 공격을 당했지만 두렵지 않았다"면서도, "그런데 지금은 두렵다. 지금 검찰은 있는 죄도 엎어버리고 없는 죄도 만들 수 있다고 믿는 조직"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를 향해, "'이재명은 확실히 범죄자가 맞다. 자기가 반드시 책임을 묻겠다' 누가 그랬나"라고 되묻기도 했습니다.

이 후보는 또, "실제로 죄도 안 되는 사람 마구 압박하고 기소해서 '아, 나는 죄짓지 않았지만 살아날 길이 없구나' 해서 극단적 선택하는 사람도 나온다"면서, "왜 특수부 수사만 받으면 자꾸 세상을 떠나나"라고 꼬집었습니다.

이 후보는 나아가, "이 나라를 진짜 지배하는 사람들은 정치인이 아니다"면서 "언론에, 공무원에, 기업에 다 숨어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그 사람들이 가짜뉴스를 퍼뜨리고 공정하게 하면 부당하게 이익을 얻었던 자신들의 이익, 지위가 위험해져서 공정한 세상, 투명한 세상이 싫은 것"이라고도 덧붙였습니다.

이어, "저는 그들로부터 공격당하고 있는 이 현실이 매우 안타깝긴 하지만 슬프지는 않다"면서 "제가 해야 할 일, 제가 감당해야 할 몫이니 앞으로도 어떤 공격과 음해가 있더라도 뚫고 나아가서 반드시 승리하겠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이 후보는 윤 후보를 겨냥해선 "무능한 운수에 맡기지 말고 유능한 리더의 합리적 판단을 존중하자"라며, "주사위를 던지고 누군가에게 가해하는 주술로 우리의 운명을 결정하게 할 것인가"라고 반문했습니다.

이 후보는 "무능한 잘못된 길이 아니라 유능하고 합리적인 좋은 길로 가자"라며, "우리가 왜 그 길을 남겨두고 누군가의 복수 감정을 만족시키기 위해서 우리와 다음 세대의 미래를 희생하느냐"라며 지지를 거듭 호소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