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이재명, '추경 회동 거절' 윤석열에 "이중플레이 · 구태정치 벗어나길"

이재명, '추경 회동 거절' 윤석열에 "이중플레이 · 구태정치 벗어나길"

한세현 기자

작성 2022.01.22 14:0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재명, 추경 회동 거절 윤석열에 "이중플레이 · 구태정치 벗어나길"
이재명 민주당 대선 후보는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가 '추경증액 논의를 위한 대선 후보 회동'을 거절한 것에 대해 "앞으로는 하자고 하면서 뒤로는 못하게 막는 이중 플레이·구태정치에서 벗어나길 원했고 앞으로 그러길 바란다"고 비판했습니다.

이 후보는 오전 서울 성동구의 기업형 임대주택에서 청년 1인 가구 간담회를 마친 뒤 "윤석열 후보께서는 기존의 국민의힘 정치인과 좀 다르길 기대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 후보는 "말로는 30조 원, 35조 원 지원하자고 하면서 실제로 그에 반응하지 못하게 막고 있다"고 지적하고, "불가능한 조건을 붙여서 말로만 하자는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정말로 진정성 있게, 본인들 하신 주장이 실현 가능하도록 해주시길 바란다"면서 "이중플레이는 아주 안 좋은 정치풍토"라고 재차 지적했습니다.

김부겸 국무총리가 추경 증액 주장에 신중한 입장을 표한 것에 대해서도 이 후보는 "어려운 때일수록 국민들의 입장에서 미래를 고려해서 정책을 결정해달라"면서 "지금 당장 지출해야 하는데 못하면 나중에 더 큰 지출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 후보는 또 "과감하게 재정 대책을 마련해서 집행을 해달라"면서 "하반기에 필요한 세부적인 조정은 그때 당선될 새로운 정부를 맡게 될 대통령에게 맡겨주면 좋을 것 같다"고 당부했습니다.

이 후보는 앞서 청년 공약 발표에서 언급한 '선택적 모병제' 소요 예산에 대해서는 "기본 병역 관리 문제가 줄어드는 부분, 신규 모병이 추가되는 것을 생각하면 예산은 정확하진 않은데 1조 원대를 추가되면 될 것"이라고 답했습니다.

병사 월급을 200만 원 이상으로 올리면 간부보다 높아지는 것이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서는 "연금이라든지 사회보장 체제가 있어서 월급만으로 평가할 수 없는 요소가 있다"면서 "모병은 기간이 제한돼 있어서 보수 액수 외에 처우 부분은 직업군인보다 아무래도 불리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모병도 하사관 제도에 거의 유사하게 되지 않을까 한다"며, "최저임금 수준이 2027년 200만 원 목표인데 그 정도 되지 않을까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