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일본 대사, 독도 그려진 선물 반송…외교부 "독도는 우리 영토"

일본 대사, 독도 그려진 선물 반송…외교부 "독도는 우리 영토"

배준우 기자

작성 2022.01.22 11:3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일본 대사, 독도 그려진 선물 반송…외교부 "독도는 우리 영토"
청와대가 문재인 대통령 명의로 주한 일본 대사관에 보낸 설 선물에 독도를 연상케 하는 그림이 있다는 이유로 일본대사가 선물 수령을 거부한 것과 관련해 외교부가 "독도는 명백한 우리 고유 영토"라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청와대는 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 명의로 설 명절을 맞아 각국 대사관에 선물 세트를 보냈는데, 선물 상자 겉면에는 섬을 배경으로 일출 장면이 그려져 있습니다.

그런데 아이보시 고이치 주한 일본 대사는 해당 설 선물 상자에 그려진 그림이 독도를 연상케 한다며 그대로 반송했습니다.

일본대사관은 특히 선물을 반송하며 한국 정부에 "역사적 사실에 비춰봐도 국제법상으로도 일본 고유의 영토"라며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다"며 독도 영유권을 주장하고 항의했습니다.

이에 대해 우리 외교부는 "독도는 역사적, 지리적, 국제법적으로 명백한 우리 고유의 영토"라며 일본 대사 측 억지 주장을 정면 반박했습니다.

앞서 하야시 요시마사 일본 외무상은 지난 17일 정기국회 외교연설을 통해 "다케시마(竹島·일본이 주장하는 독도의 명칭)는 일본 고유 영토"라고 억지 주장했습니다.

이에 외교부는 대변인 성명을 통해 "일본 정부는 역사적·지리적·국제법적으로 명백히 우리 고유 영토인 독도에 대한 부질없는 주장과 시도를 즉각 중단하라"며 부당한 독도 영유권 주장을 즉각 철회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사진=청와대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