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감지부터 붕괴까지 10분…"대피령 없었다"

감지부터 붕괴까지 10분…"대피령 없었다"

KBC 조윤정

작성 2022.01.22 07:29 수정 2022.01.22 08:4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광주 화정 아이파크 아파트가 무너지기 10분 전부터 붕괴 조짐이 있었던 정황이 담긴 영상이 공개됐습니다. 대피 명령이 빨랐다면 인명피해를 줄일 수도 있었던 건데, 현장 작업자들은 제대로 된 안내조차 없었다고 말합니다.

KBC 조윤정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11일 광주 화정동 아파트 붕괴 사고가 발생하기 10분 전 영상입니다. 

39층에서 타설 작업 중이던 현장 노동자들은 쏟아지는 콘크리트를 보며 사고를 직감합니다.

작업 책임자는 현장 상황을 타설 업체 측에 알린 후 대피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하지만 28층부터 34층 사이에서 창호와 소방설비 작업을 하던 노동자들은 미처 피하지 못한 채 실종됐습니다. 
 
아파트가 무너지기 전까지 10분의 시간이 있었던 만큼, 빠른 대피 명령이 있었다면 인명 피해를 줄일 수 있었던 상황. 

사고 당일 현장에 있었던 또 다른 작업자는 시공사 측으로부터 어떤 대피 명령도 듣지 못했다고 말했습니다. 

[아파트 붕괴 사고 현장 작업자 : (미리 전달이 된다거나 그런 건?) 전혀 없었습니다. 전혀 없었고요. 저는 몰랐어요. (어떤 사이렌이 울린다거나?) 저는 전혀 그런 걸 듣지를 못했어요.]

실종자들 역시 신속한 대피 연락을 받지 못했을 가능성이 큽니다. 

대부분의 아파트 공사 현장에는 긴급 대피 상황이 발생했을 때 이를 작업자들에게 한 번에 알리는 시스템은 없습니다. 

[안 모 씨/실종자 가족 대표 : (사고 현장을 보고) 계속 그 생각밖에 안 들었어요. 아, 조금만 누가 알려줬으면 피하실 수 있었겠다….]

현대산업개발 측에 화정 아이파크 공사 현장에 대피 알림 시스템이 있었냐고 물었지만 명확한 답변을 내놓지 않았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