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일본 규슈 동쪽 해상서 규모 6.4 지진…부산·울산도 '진동'

일본 규슈 동쪽 해상서 규모 6.4 지진…부산·울산도 '진동'

조제행 기자

작성 2022.01.22 06:1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오늘(22일) 새벽 일본 규슈 동쪽 해상에서 규모 6.4의 지진이 발생했습니다. 부산과 울산에서도 진동을 느꼈다는 신고가 잇따랐습니다.

조제행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오늘 새벽 1시 8분.

일본 규슈 오이타 남동쪽 75km 해역에서 규모 6.4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일본 기상청이 밝혔습니다.

진앙은 북위 32.70도, 동경 132.10도이며 지진 발생 깊이는 40km입니다.

이번 지진으로 오이타현과 미야자키현 일부 지역에서 진도 5강의 흔들림이 관측됐다고 일본 기상청은 설명했습니다.

일본 자체 등급인 진도 5강은 대부분의 사람이 뭔가를 붙잡지 않고는 걷기 힘든 수준의 흔들림입니다.

미야자키현에선 40대 남성이 집에서 넘어져 다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일본 기상청은 "쓰나미, 즉 지진해일의 우려는 없다"고 밝혔습니다.

지진의 여파는 우리나라에서도 감지돼 진동을 느꼈다는 신고가 잇따랐습니다.

[강지윤/울산 : 창문에 커튼봉이 왔다갔다하는 게 네다섯 번 정도 있었어요. 누워 있다가 보고 지진이란 걸 느꼈고요. 깜짝 놀래가지고 빨리 얘기해야겠다고 그랬죠.]

부산에서는 진동을 느꼈다는 신고가 800여 건이나 접수됐고 전남 목포에서도 2건 정도의 약한 진동을 느꼈다는 신고가 있었습니다.

기상청은 "부산과 경남, 울산 지역 등에서 지진동을 느낄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