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에코프로비엠 공장 큰불…1명 숨진 채 발견 · 3명 부상

에코프로비엠 공장 큰불…1명 숨진 채 발견 · 3명 부상

이용식 기자

작성 2022.01.21 20:19 수정 2022.01.21 21:2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2차 전지 소재를 만드는 에코프로비엠 공장에서 오늘(21일) 낮 불이 났습니다. 당시 건물에 남아 있던 4명 가운데 1명은 스스로 빠져나왔고 2명이 구조됐지만, 남은 1명은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충북 청주시 오창읍 화재 현장 나가 있는 저희 취재기자 연결해 보겠습니다.

이용식 기자, 진화 작업은 다 마무리된 겁니까?

<기자>

제가 나와 있는 이곳은 불이 난 충북 오창의 에코프로비엠 공장 바로 앞입니다.

화재 진화 작업은 거의 마무리 돼 깨진 유리창 사이로 연기만 간간히 새어 나오고 있습니다.

화재로 인한 매캐한 냄새가 공장 주변을 뒤덮고 있습니다.

불은 오늘 오후 3시쯤 공장 4층에서 시작됐습니다.

펑 하는 소리와 함께 검은 연기가 솟구쳐 올라 순식간에 공장 주변 하늘은 연기로 가득 찼습니다.

4층 공장에서 시작된 불은 5층과 6층으로 번지며 확산했습니다.

소방당국은 3시 40분쯤 대응 2단계를 발령하고 청주 근처 세종과 대전의 소방 인력까지 지원을 받아 진화 작업을 벌였습니다.

화재 당시 공장에는 근로자 40여 명이 작업 중이었고 대부분 공장을 빠져나왔는데 불이 확산할 당시 남았던 4명 중 3명은 자력으로 나오거나 소방대에 구조됐습니다.

4층에 갇혀 있던 30대 남성 직원 1명은 저녁 6시 35분쯤 안타깝게도 보일러실에서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이 직원은 동료 직원 3명과 함께 4층 공장에서 작업을 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공장 안에 남아 있는 뜨거운 열기로 구조대원들은 수색에 어려움을 겪었습니다.

소방당국은 4층 수색에 이어 5층과 6층에 대해서도 잔불 정리와 함께 추가 실종자가 있는지 수색작업을 벌이기로 했습니다.

화재 당시 스프링클러 등 소방 설비는 작동된 것으로 소방당국은 파악하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최호준, 영상편집 : 윤태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