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Pick] "조커 차를 조심해" 갑자기 날아든 비상 메시지에 시끌

[Pick] "조커 차를 조심해" 갑자기 날아든 비상 메시지에 시끌

이정화 에디터

작성 2022.01.23 07:42 수정 2022.01.23 09:5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Pick] "조커 차를 조심해" 갑자기 날아든 비상 메시지에 시끌
"고담시 주민 여러분 조커 차량을 조심하세요"

최근 미국 미주리주 지역 주민들은 이 같은 내용의 비상경보를 받았습니다.

'고담시'는 영화 조커에 나오는 가상의 지역명인데, 엉뚱하게도 미주리주 지역 주민들이 이런 경보를 받은 것입니다. 게다가 재난 경보에서 묘사한 '보라색/녹색 1978 닷지 3700GT 차량'과 번호판 'UKIDME'은 1989년 영화 '배트맨'에서 조커의 부하들이 사용하던 자동차와 유사합니다.

현지시간 19일 미국 CNN 등 외신은 지난 18일 영화 '배트맨'을 연상케 하는 비상경보가 미주리주 전역에 발송됐다고 보도했습니다.

이번에 미주리 전역에 전송된 비상경보는 '녹색 경보'로 '살인·중상해를 입혔거나 법 집행에 현존하는 위협을 가한 폭력 범죄자'에 대한 정보를 지역 주민들에게 신속하게 전달하기 위해 고안된 시스템입니다.

잘못 전송된 재난문자(사진=Missouri State Highway Patrol)
▲ 미주리 경찰 당국이 잘못 보낸 경보

비상경보가 전송된 지 하루가 지나서야, 현지 경찰 당국은 SNS를 통해 "해당 경보는 테스트 용도였으며 실제 비상경보는 아니다"라고 해명했습니다.

경찰 당국은 "순찰대가 녹색 경보시스템이 필요할 때 정상적으로 작동하는지 파악하기 위해 정기적으로 테스트를 한다"며 "테스트 도중 옵션이 잘못 선택돼 메시지가 대중에게 전파됐다"라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2018년에도 하와이에서 탄도 미사일이 날아올 것을 경고하는 경보 메시지가 직원의 실수로 잘못 발송된 바 있었고, 지난해 칠레에서도 쓰나미 경보가 잘못 발송돼 곤혹을 치른 바 있습니다.

미주리주 지역 주민들은 이런 실수에 "실망스럽다"는 반응을 보이면서도, "내 배트맨 망토를 준비하겠다", "배트맨이 와서 구해줄 것이다"라는 등 유머스러운 반응을 보이기도 했습니다.

(사진= Missouri State Highway Patrol 페이스북)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