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홍준표 "캠프 참여 무산 유감…윤핵관, 날 구태 정치인으로 몰아"

홍준표 "캠프 참여 무산 유감…윤핵관, 날 구태 정치인으로 몰아"

이현영 기자

작성 2022.01.21 09:45 수정 2022.01.21 10:3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홍준표 "캠프 참여 무산 유감…윤핵관, 날 구태 정치인으로 몰아"
국민의힘 홍준표 의원은 "선거 캠프 참여 합의가 무산된 점에 심심한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습니다.

홍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문제의 본질은 국정 운영 능력 보완을 요청한 것과 처가 비리 엄단을 요구한 것에 대한 불쾌감에 있었다고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후보가 그것은 비난할 수 없으니 공천 추천을 꼬투리 삼아 윤석열 후보 측 핵심 관계자, 이른바 '윤핵관'을 앞세워 자신을 구태 정치인으로 모는 것은 참으로 가증스럽다"고 했습니다.

홍 의원은 그러면서 "누구나 공천에 대한 의견 제시는 할 수 있는 것인데, 그걸 꼬투리 삼아 후보의 심기 경호에 나선다면 앞으로 남은 기간 선거를 어떻게 할 것인가"라고 반문했습니다.

홍 의원은 "자신을 위해 사전 의논 없이 공천 추천을 해줬는데, 그걸 도리어 비난하는 수단으로 악용하는데, 이용당하는 사람도 한심하기는 마찬가지"라며 최 전 원장에 대해서도 비판했습니다.

서울 종로에 최재형 전 감사원장, 대구 중남구에 이진훈 전 수성구청장의 전략공천을 추천한 것에 사심이 없었다는 것을 강조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홍 의원은 "불편한 진실은 회피한다고 덮이는 것이 아니"라며 "국민과 당원들은 바보가 아니"라고 덧붙였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