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안보리 대북 추가 제재 '불발'…중국 · 러시아, 보류 요청

안보리 대북 추가 제재 '불발'…중국 · 러시아, 보류 요청

김종원 기자

작성 2022.01.21 07:15 수정 2022.01.21 09:3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최근 북한의 연이은 미사일 발사와 관련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추가 제재를 논의했지만, 중국과 러시아의 저지로 무산됐습니다. 북한을 규탄하는 공식 성명 채택 역시 이번에도 이루어지지 않았습니다.

뉴욕에서 김종원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최근 잇따른 북한의 미사일 발사와 관련해 미국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 추가 대북 제재를 요청했습니다.

미사일 개발에 관여한 것으로 알려진 북한 국방과학원 소속 인물 5명을 안보리 제재 대상자로 지정하자는 내용인데, 지난주 미 재무부가 이들에 대한 독자 제재를 한 데 이은 추가 조치입니다.

[제럴딘 브닌 네이슨/아일랜드 유엔 대표부 대사 : 북한 미사일 발사에 대한 조치가 있어야 합니다. 대북 전문가 패널들이 어떤 조처를 해야 할지 자세히 검토하는 게 필요합니다.]

회원국의 만장일치로 채택되는 제재안은 이사국들의 별다른 반대가 없으면 자동 채택될 예정이었지만, 상임이사국인 중국과 러시아가 보류를 요청하면서 무산됐습니다.

중국은 검토할 시간을 더 달라고 요청했지만, 예전에도 이렇게 보류를 요청하는 식으로 대북 결의안 채택을 막아왔기 때문에 이번에도 사실상 거부 의사를 표현한 것이라는 것이 외교가의 분석입니다.

미국은 에둘러 이들을 비판했습니다.

[린다 토마스-그린필드/미국 유엔대표부 대사 : 회원국들이 대북 제재를 이행하기 위해 노력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그렇지 않다면 북한 정권이 자유롭게 무기 개발을 계속할 수 있도록 놔두는 꼴이 됩니다.]

중국과 러시아가 보류를 요청함에 따라 대북 추가 제재안은 유엔 규정에 따라 6개월간 보류됩니다.

북한을 규탄하는 유엔 안보리 성명 채택 역시 이달 초에 이어 이번에도 무산됐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