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단독] 방역패스 높은 문턱 '안심콜'로 낮춘다

[단독] 방역패스 높은 문턱 '안심콜'로 낮춘다

정성진 기자

작성 2022.01.20 20:56 수정 2022.01.20 21:4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요즘 식당에 가려면 방역 패스가 있어야 합니다. 그런데 그게 QR코드 위주로 운영되고 있어서 스마트폰이 익숙하지 않은 어르신들은 불편할 수밖에 없습니다. 그래서 정부가 전화 한 통만 하면 가게에서 방역패스를 확인할 수 있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정성진 기자의 단독보도입니다.

<기자>

QR 인증을 위해 길게 늘어선 줄.

안내 직원의 도움을 받아 입장하는 나이 든 손님이 눈에 띕니다.

방역 패스 도입 이후 QR 인증이 어려운 고령층들은 외출을 꺼립니다.

방역 패스 없이도 식사하게 해주는 식당 정보를 공유하는 상황에 이르렀습니다.

[이호석/서울 종로구 : 첫째, 제일 갑갑한 건 목욕탕 못 가는 게 제일 갑갑하더라고. 그런 집을(음식점을) 찾아다닙니다, 들어갈 수 있는 집을.]

업주도 힘들기는 마찬가집니다.

혼자서 운영하는 가게에서는 QR 코드를 일일이 확인하기 어렵다 보니 손님들 불만을 사기 일쑤입니다.

[1인 식당 운영 업주 : 출입에 대한 확인, 방역 패스에 대한 확인 두 가지를 동시에 해야 돼서, 시간적인 부분도 많이 소요되고, 손님들이 불편함도 많이 호소하는 것 같습니다.]

전화 한 통으로 출입 등록을 하는 안심콜에는 왜 방역 패스 기능이 없느냐는 불만이 나왔습니다.

몇몇 지자체가 발 빠르게 움직였습니다.

고양시는 지난달 말부터 안심콜이 걸려오면 보건소에 등록된 백신 예약 전화번호와 대조해 접종 여부를 문자로 자동 회신하는 서비스를 시작했습니다.

[권성대/경기 고양시 : 제가 몇 차 접종까지 했는지 문자로 알려주니까 사장님한테 그것만 보여 드리면 간단하게….]

[윤희준/식당 운영 : 시간도 편리하고, 방법도 편리해서 도움이 많이 됩니다.]

만족도가 높았지만 방역 당국은 개인정보 확인 절차가 생략돼 정확성이 떨어진다며 도입에 반대했습니다.

하지만 도입을 추진하는 지자체가 하나둘 늘면서 정부 내 혼선을 비판하는 목소리가 커지자 질병관리청이 개인인증 절차를 추가하는 조건으로 안심콜 방역 패스 도입을 추진하기로 내부 방침을 정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질병청은 조만간 도입 방법과 절차 등을 발표할 예정입니다.

(영상취재 : 김균종·박진호, 영상편집 : 김호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