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NYT, '미국의 아프간 민간인 오폭' 동영상 입수 공개

NYT, '미국의 아프간 민간인 오폭' 동영상 입수 공개

곽상은 기자

작성 2022.01.20 11:5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NYT, 미국의 아프간 민간인 오폭 동영상 입수 공개
▲ 위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습니다.

지난해 8월 말 아프간에서 어린이 7명 포함해 민간인 10명을 희생시킨 미군 오폭 사고의 현장 동영상이 공개됐습니다.

뉴욕타임스는 '정보자유법'에 따라 미 중부사령부를 상대로 정보공개를 청구한 결과 미군이 드론 2대로 촬영한 당시 현장 동영상을 입수해 현지시각 19일 공개했습니다.

정보자유법은 정해진 예외 사항이 아니면 미연방 정부가 국민의 요구에 따라 기밀 정보를 공개하도록 하는 내용입니다.

미군이 민간인 오폭 장면을 공개한 것은 매우 이례적으로, 아프가니스탄 카불 공습 장면을 공개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공개된 2개의 동영상에는 미군이 지난해 8월 29일 아프가니스탄의 주택가에서 흰색 도요타 자동차를 추적하다 '헬파이어' 미사일을 발사해 해당 차량을 폭파하는 장면이 담겼습니다.

2개 중 1개는 열감지 카메라로 찍은 흑백 영상으로, 차량 주변에 사람으로 보이는 흐릿한 형체가 보이지만 해상도가 선명하지 않습니다.

다른 동영상은 비교적 선명한 컬러 동영상이지만, 촬영 각도 때문에 주택가 담장 내부 인물은 제대로 포착되지 않았습니다.

당시 미군은 이 동영상 정보를 토대로 '흰색 도요타 코롤라' 자동차를 8시간 동안 추적해 운전자가 IS-K(이슬람국가 아프간지부)의 폭탄 테러범이라는 결론을 내리고 미사일을 발사했습니다.

하지만 희생자는 국제 시민단체 NEI(국제영양교육)의 아프간 지부 직원 제마리 아흐마디로 밝혀졌고, 당시 폭격으로 아흐마디 뿐 아니라 그의 자녀 등 가족 10명이 몰살당했습니다.

아프가니스탄에 미군 오폭

미군이 폭발물로 오인한 물체는 평범한 노트북 컴퓨터와 물통으로 드러났습니다.

뉴욕타임스는 동영상을 공개하면서 "군이 실시간으로 분석하기 어려운 수준의 흐릿한 영상만으로 생사의 결정을 내렸다"고 지적했습니다.

빌 어번 중부사령부 대변인은 "당시 희생자 중에는 IS와 연관됐거나 우리 군에 위협적인 인물이 없었다"며 오폭을 인정하고, "희생된 분들에게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거듭 사과했습니다.

미군은 당시 오폭 사고 피해 유가족들에게 소정의 보상금을 지급하고, 원하는 경우 미국 내 정착을 지원하기로 했지만, 당시 오폭에 직접 관여한 군인 등은 처벌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