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기 급랭하자…중국, 기준금리 역할하는 LPR 0.1%p 인하

경기 급랭하자…중국, 기준금리 역할하는 LPR 0.1%p 인하

이강 기자

작성 2022.01.20 10:3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경기 급랭하자…중국, 기준금리 역할하는 LPR 0.1%p 인하
중국이 사실상 기준금리인 대출우대금리(LPR)를 두 달 연속 내렸습니다.

작년 하반기부터 중국 경제의 성장 동력이 급속히 약해지는 가운데 중국 당국이 경기 운용의 고비가 될 연초에 금리·지준율 인하, 인프라 집중 투자 등의 부양책을 동원해 올해 5%대 경제성장률 사수에 총력을 기울일 것으로 관측됩니다.

중국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은 1월 1년 만기 LPR가 전달의 3.8%보다 0.1%포인트 낮은 3.7%로 집계됐다고 오늘(20일) 발표했습니다.

이로써 1년 만기 LPR는 전달에 이어 두 달 연속 내렸습니다.

작년 12월 1년 만기 LPR는 0.05%포인트 내렸는데 중국에서 LPR 인하는 코로나19 대유행 초기이던 2020년 4월 이후 20개월 만에 처음이었습니다.

아울러 이달에는 지난달 동결됐던 5년 만기 LPR도 함께 인하됐습니다.

5년 만기 LPR는 기존의 4.65%에서 0.05%포인트 내린 4.6%로 집계됐습니다.

인민은행은 매달 20일 18개 시중 은행이 보고한 LPR 값의 평균을 고시합니다.

중국은 2019년 8월 유명무실하던 LPR 제도를 개편해 매달 20일 고시하면서 전 금융기관이 이를 대출 업무 기준으로 삼도록 하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중국에서는 별도의 기준금리가 있지만 LPR가 사실상의 대출 기준금리 역할을 하게 됐습니다.

명목상으로 LPR는 시중 주택담보대출 동향을 취합한 수치에 불과하지만 인민은행은 중기유동성지원창구(MLF) 금리 조절 등 각종 통화정책 도구와 정책 지도 기능을 활용해 LPR에 영향을 끼치기 때문에 시중에서는 사실상 중앙은행이 LPR를 결정하는 것으로 이해합니다.

1월 LPR 인하는 시장에서 이미 예견된 일이었습니다.

인민은행은 지난 17일 중기유동성지원창구(MLF) 대출 금리를 0.1%포인트 내려 LPR 인하를 사실상 예고했습니다.

세계 금융 시장에 절대적 영향을 끼치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오는 3월부터 본격적인 금리 인상에 나설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중국이 외자 유출 및 급속한 위안화 평가절하 등 우려를 무릅쓰고 금리 인하를 잇따라 단행하는 것은 급랭하는 경기를 살리기 위한 조처입니다.

기저효과 덕에 작년 1분기 18.3%까지 올랐던 분기 성장률은 작년 2∼4분기 7.9%, 4.9%, 4.0%로 떨어지면서 중국은 시진핑 국가주석의 장기 집권의 문을 열 중대 정치 행사인 올가을 20차 당대회를 앞두고 5%대 성장 유지에 비상이 걸린 상태입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