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요미우리 "일, 사도 광산 세계유산 추천 보류할 듯"

요미우리 "일, 사도 광산 세계유산 추천 보류할 듯"

곽상은 기자

작성 2022.01.20 10:0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요미우리 "일, 사도 광산 세계유산 추천 보류할 듯"
일본 정부가 일제 강점기 조선인 강제 노역 현장인 사도 광산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추천하는 구상을 보류하는 방향으로 조율 중이라고 요미우리 신문이 보도했습니다.

신문은 오늘(20일) 복수의 정부 관계자 설명을 근거로 일본 정부가 사도 광산을 세계 유산으로 추천하더라도 한국의 반발 등으로 인해 내년에 열리는 세계유산위원회에서 등록될 전망이 없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일본 정부는 이에 따라 다음 주쯤 방침을 정식으로 결정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대신 일본 정부는 2024년 이후 세계 유산 등재를 추진한다는 방침이라고 신문은 전했습니다.

이런 방침에는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가 심사에서 탈락시킨 후보를 나중에 세계유산으로 등록한 사례가 없다는 점이 고려된 것으로 보입니다.

또 중일 전쟁 중 일본군이 벌인 만행인 난징대학살 관련 자료를 세계기록유산에 등재하는 것을 막기 위해 일본 정부가 앞서 심사 제도 변경을 주도한 것도 이번에 일본 정부에 불리하게 작용한 측면이 있는 것으로 분석됩니다.

(사진=사도광산 홈페이지, 연합뉴스)

유네스코는 세계기록유산 등재 때 반대 국가가 있으면 심사를 중단하고 대화를 하도록 지난해 제도를 개편했습니다.

이는 일본이 반대하면 난징대학살 관련 자료를 세계기록유산에 사실상 등재할 수 없도록 하기 위한 조치였습니다.

사도 광산의 경우 세계기록유산이 아니라 세계문화유산 등재를 추진하기 때문에 부문이 다르기는 하지만, 한국이 반대하는 사도 광산을 세계유산에 등재하자고 일본이 주장하면 '이중 잣대'라는 비판을 피하기 어려운 상황입니다.

민영방송사 네트워크인 JNN 역시 일본 정부가 사도 광산 추천을 보류하는 방향으로 최종 조율 중이라고 전했습니다.

이 매체는 일본 정부가 세계유산 등재를 위한 준비 작업이 부족하다고 판단했으며 장래 등재 실현을 위해 전략을 다시 짜려고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다만 올 여름 참의원 선거를 앞둔 집권 자민당에서는 한국의 반발 때문에 추천을 포기해선 안 된다는 강경론이 대두하고 있어 일본 정부의 최종 결정이 주목됩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