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북한 "대미 신뢰조치 재고…중지 활동 재가동 검토"

북한 "대미 신뢰조치 재고…중지 활동 재가동 검토"

이현영 기자

작성 2022.01.20 07:16 수정 2022.01.20 08:2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북한이 대미 신뢰구축조치들을 재고하고 잠정 중지했던 모든 활동들을 재가동하는 문제를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핵실험이나 ICBM급 미사일 재발사 등을 시사한 것으로 보입니다.

이현영 기자입니다.

<기자>

북한이 어제(19일) 김정은 총비서가 참석한 가운데 정치국 회의를 개최했습니다.

노동신문은 어제 회의에서 한반도 주변 정세와 일련의 국제 문제들에 대한 분석 보고를 청취하고 향후 대미 대응방향이 토의됐다고 전했습니다.

북한은 어제 회의에서 북미정상회담 이후 정세완화를 위해 기울인 노력에도 불구하고 미국의 적대시 정책과 군사적 위협이 더 이상 묵과할 수 없는 위험계선에 이르렀다고 주장했습니다.

북한은 이에 따라 북한이 선결적으로 취했던 신뢰구축조치들을 전면 재고하고 잠정 중지했던 모든 활동들을 재가동하는 문제를 신속히 검토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동안 자제해왔던 핵실험이나 ICBM급 미사일 재발사를 재개할 수 있다는 뜻으로 보입니다.

북한은 또, 미국의 대북적대행위들을 확고히 제압할 수 있는 보다 강력한 물리적 수단들을 지체 없이 강화 발전시키기 위한 국방정책과업들을 다시 강조했다고 전했습니다.

북한은 미 제국주의라는 적대적 실체가 존재하는 한 대북 적대시 정책은 앞으로도 계속될 것이라면서, 미국과의 장기적인 대결에 보다 철저히 준비돼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