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올림픽 보름 앞둔 베이징, 오미크론 2명 추가 확진 '비상'

올림픽 보름 앞둔 베이징, 오미크론 2명 추가 확진 '비상'

원종진 기자

작성 2022.01.19 20:4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올림픽 보름 앞둔 베이징, 오미크론 2명 추가 확진 비상
동계올림픽을 보름여 앞둔 베이징에서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확진자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베이징시 질병통제센터에 따르면 어제(18일) 하루 베이징에서 2명의 오미크론 확진자를 포함해 3명의 추가 확진자가 확인됐습니다.

지난 15일 오미크론 첫 확진자가 나오자 베이징시가 확진자의 거주지 근처 주민, 동선이 겹친 접촉자 등 1만3천명을 대상으로 핵산 검사를 벌인 가운데 추가 확진자가 나온 것입니다.

신규 확진자 2명은 첫 확진자의 어머니와 직장 동료로 확인됐습니다.

베이징시는 이들 확진자의 밀접 접촉자 추적 등 역학 조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베이징시는 어제 기자회견에서 첫 확진자의 감염 경로와 관련해 해외발 우편물을 통한 감염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확진자가 받은 국제 우편물에서 양성 반응이 나왔으며 해당 우편물이 지난 7일 캐나다에서 발송돼 미국, 홍콩을 거쳐 베이징에 도착했다는 설명입니다.

그러면서 코로나19 확산세가 강한 나라로부터의 해외 물품 구매를 최소화하라고 당부했습니다.

어제 베이징에서 확인된 2명의 오미크론 확진자 외에 차오양구 주민 1명도 델타 변이에 감염됐습니다.

또 오늘 펑타이구에서 주민 1명이 핵산 검사 결과 양성 판정을 받아 이 주민이 거주하는 건물이 봉쇄됐습니다.

베이징에서는 하이뎬구에서 오미크론이 발생한 데 이어 차오양구, 펑타이구까지 코로나19가 확산하면서 올림픽 개막을 앞두고 방역에 비상이 걸렸습니다.

차이치 베이징 당서기는 "베이징시 전 자원을 동원해 방역 작업에 나서야 한다"며 "확진자의 위치를 정확히 파악하고 접촉 가능성이 있는 모든 사람을 격리해야 한다"고 주문했습니다.

앞서 베이징시는 초·중학교 수업을 온라인 방식으로 전환하고, 만리장성을 비롯해 시내 주요 명승지의 관람을 지난 16일부터 잠정 중단했습니다.

베이징올림픽 조직위원회는 '특정 그룹'에 올림픽 경기 관람 티켓을 나눠주고 일반인에게는 티켓을 판매하지 않는다고 발표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