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도광산 추천 강행하나…기시다 "등록 실현 중요"

사도광산 추천 강행하나…기시다 "등록 실현 중요"

유성재 기자

작성 2022.01.19 20:55 수정 2022.01.19 21:5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일제강점기 조선인들의 강제 동원이 이루어진 사도광산을 일본이 유네스코 세계 유산으로 등록하려는 움직임을 보이면서 안팎에서 비판이 이어졌는데 일본 정부의 정식 추천 결정을 앞두고 일본 보수 세력들이 압박에 나서고 있습니다. 

도쿄 유성재 특파원입니다. 

<기자>

아베 전 총리가 참석한 가운데 일본 자민당 내 의원 단체인 '보수 결집 모임'이 회의를 열고, 사도광산을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서둘러 추천해야 한다는 결의서를 채택했습니다.

사도광산의 최종 추천 여부는 종합적으로 판단해 결정하겠다는 일본 정부의 입장도 거세게 비판했습니다.

[다카토리/일본 중의원 : 무엇을 어떻게 종합적으로 검토해서 판단한다는 건지 내용을 꼭 밝혀주셔야 합니다.]

해당 지자체인 니가타현은 사도광산에 조선인 노동자는 있었지만 강제동원을 증명하는 자료는 없다며, 정부 압박에 가세했습니다.

기시다 총리는 등록 추진 여부에 대해 확답을 피했지만, 이런 움직임을 상당히 의식한 듯한 발언을 내놨습니다.

[기시다/일본 총리 : 등록을 실현 시키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합니다. 이를 위해 가장 효과적인 것이 무엇인지 확실히 검토하겠습니다.]

일본 외무성 내에서는 신중한 분위기가 감지됩니다.

군함도 등 메이지 산업유산의 설명에 강제동원 사실을 추가하라는 유네스코 권고를 이행하지 않고 있는 데다, 난징 대학살 관련 자료의 세계기록유산 등재를 반대하면서 회원국의 반대가 있으면 사실상 세계유산이 될 수 없도록 앞장서 온 이력도 부담으로 작용하고 있는 겁니다.

세계유산 추천 기한이 13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일본 정부가 어떤 결정을 내릴지 주목됩니다.

(영상취재 : 한철민·문현진, 영상편집 : 정용화)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