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역당국 "임신부에겐 방역패스 계속 적용"

방역당국 "임신부에겐 방역패스 계속 적용"

이강 기자

작성 2022.01.19 17:2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방역당국 "임신부에겐 방역패스 계속 적용"
방역당국이 임신부에 대해 계속 방역패스를 적용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태아에 부정적인 영향이 있을 것을 우려하는 임신부들이 접종을 꺼리고 있다는 점을 고려해 방역패스 대상에서 이들을 제외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으나, 당국은 임신부들이 오히려 '접종 권고 대상'인 만큼 방역패스 예외 대상이 아니라는 입장입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오늘(19일) "임신부는 코로나19 고위험군으로 예방접종 권고대상이며, 의학적 사유에 의한 방역패스 예외 대상에 포함되지 않는다"고 밝혔습니다.

방역 당국이 기존 방침을 유지하기로 한 만큼 식당·카페 등의 다중이용시설에 출입하는 임신부는 현행 그대로 방역패스를 적용받게 됐습니다.

김유미 방대본 일상방역관리팀장은 "최근 코로나19에 확진된 미접종 임신부의 위험사례 등이 보고된 만큼 임신부에게는 임신 주수와 관계없이 백신 접종이 권고된다"며 "다만, 임신 12주 이내의 초기 임신부는 백신을 맞기 전에 주치의와 상담한 후 접종할 것을 권고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초기 임신부도 백신 접종이 가능하지만, 일반적으로 임신 유지를 위해 조심해야 하는 초기 단계에서 임신부나 태아의 전반적인 건강 상태를 주의 관찰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홍정익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추진단) 예방접종관리팀장은 "백신은 어느 기간에 맞아도 전혀 상관없다"며 "임신 상황이나 태아 상태를 확인하지 않고 예방접종을 하게 되면 백신이 임신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오인할 소지가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홍 팀장은 "주치의와 상의 후 예방접종 당일의 건강 상태가 안 좋거나 임신과 관련한 합병증이 의심되는 등 현재 접종을 하기에 부적절한 상황이라면 접종을 미룰 것을 권고받을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방역 당국은 최근 미접종 임신부가 사망한 사례를 들며 임신부가 코로나19에 감염됐을 때 위험도가 높아 접종 필요성이 높다고 설명해왔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