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오미크론 확진자도 재택 치료…"방역패스 예외 확대"

오미크론 확진자도 재택 치료…"방역패스 예외 확대"

박수진 기자

작성 2022.01.19 17:04 수정 2022.01.19 17:4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5천805명 발생해서 20일 만에 다시 5천 명대로 급증했습니다. 정부는 백신 접종 후 이상 반응을 겪은 사람 중에서 입원 치료를 받았거나 백신과 인과성이 불충분한 경우도 방역패스 예외 대상에 포함시키기로 했습니다.

박수진 기자입니다.

<기자>

어제(18일)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5천805명 발생했습니다.

지난달 30일 5천34명 이후 20일 만에 5천 명대로 급증했습니다.

국내 발생 환자는 5천431명, 해외 유입 환자는 374명입니다.

수도권에서 국내 확진자의 67%인 3천642명이 발생했는데, 평택 주한미군 확진자 영향 등으로 경기도에서 가장 많은 2천116명 나왔습니다.

위중증 환자는 전날보다 11명 줄어 532명 발생했습니다.

사망자는 74명 늘어 지금까지 코로나19로 6천452명이 목숨을 잃었습니다.

국내에서도 오미크론 변이가 확산하면서 정부는 오미크론 확진자도 재택 치료 대상에 포함하기로 했습니다.

[손영래/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 : 오미크론 변이 확진자를 대상으로 재택치료를 전면적으로 실시하며, 선택과 집중을 위해 생활치료센터는 위험성이 있는 고령층·기저질환자 등으로 집중 배정될 것입니다.]

어제부터 백화점, 마트, 학원 등 6개 업종에 대한 방역패스 적용이 중단된 가운데, 정부는 방역패스 적용 예외 범위를 확대하기로 했습니다.

코로나 백신 1차 접종 후 이상반응이 나타난 사람 중 피해 보상 신청 결과 인과성 불충분 판정을 받았거나, 접종 후 6주 이내에 입원 치료를 받은 사람이 포함됐습니다.

[김부겸/국무총리 : 접종자와 미접종자를 함께 보호한다는 방역패스 제도의 취지를 살리고자, 1차 접종 후 이상반응 때문에 입원치료를 받으시는 분들, 이분들도 앞으로 방역패스 (예외)대상자로 인정해드리겠습 니다.]

다만, 임신부는 코로나 고위험군으로 접종 권고 대상이라 예외 대상자에 포함되지 않았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