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녹취록 폭로전…'김건희 7시간'에 '이재명 160분' 맞불

녹취록 폭로전…'김건희 7시간'에 '이재명 160분' 맞불

유영규 기자

작성 2022.01.19 09:10 수정 2022.01.19 10:3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녹취록 폭로전…김건희 7시간에 이재명 160분 맞불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의 욕설과 막말이 담긴 통화 녹음 파일 34건이 어제(18일) 국회에서 공개됐습니다.

'굿바이 이재명' 저자인 장영하 변호사는 어제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후보의 육성이 담긴 160분 분량의 녹음 파일을 언론에 공개했습니다.

장 변호사는 국민의힘 이재명비리국민검증특위 소속이나, 회견은 개인 자격으로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장영하 변호사

앞서 유튜브 등을 통해 유포된 이 후보의 이른바 '형수 욕설' 파일이 서너 건 포함됐으나, 대부분은 어제 처음 공개된 것이라고 장 변호사는 설명했습니다.

MBC가 지난 16일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 부인 김건희 씨의 '7시간 통화' 일부를 공개한 데 대한 맞불로 보입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부인 김건희 씨

국민의힘이 전면에 나서지 않았지만, 선대본부 산하 클린선거전략본부가 장 변호사 회견을 직간접적으로 지원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기자회견장 대관도 국민의힘 선대본부 대변인 명의로 이뤄졌습니다.

장 변호사는 언론 통화에서 "오래 전부터 개인적으로 파일을 갖고 있었다"며 "잘 안 들리는 부분을 보완하기 위한 음질 보정 작업에 시간이 걸려 공개가 늦었다"고 말했습니다.

파일 입수 경위에 대해서는 "설명하기 어렵다"고 했습니다.

이번에 공개된 파일에는 이 후보가 전화로 형인 재선 씨와 형수인 박인복 씨에게 욕설을 퍼붓는 내용이 포함됐습니다.

이 후보는 폭로와 관련, 기자들에게 "비록 말씀드리기 어려운 사정이 있긴 하지만, 공인으로서 물의를 일으킨 점에 대해 다시 한번 깊이 사과드린다"고 고개를 숙였습니다.

이재명 민주당 대선후보 (사진=연합뉴스)

이 후보는 "문제의 발단이 된 어머니는 이제 이 세상에 계시지도 않고, 어머니에게 가혹하게 (해서) 문제를 만든 그 형님도 이제 세상에 안 계신다"며 "다시는 벌어지지 않을 일이니 국민들께서 용서해 주시면 고맙겠다"며 눈시울을 붉혔습니다.

장외 폭로전을 놓고 여야 공방도 계속됐습니다.

민주당 선대위는 이 후보의 공개 사과와 별도로, 장 변호사를 후보자 비방 혐의로 즉시 고발했습니다.

장 변호사가 배포한 자료를 제3자가 선별적으로 편집해 공개하는 행위에 대해서도 강력한 법적 대응을 예고했습니다.

그러자 국민의힘 선대본부는 민주당이 장 변호사를 '국민의힘 선대위 소속'이라고 지칭한 데 대해 "당황해서 허둥대며 허위사실을 유포했다"며 "사과하지 않으면 민주당을 고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국민의힘 권영세 선거대책본부장 (사진=국회사진기자단, 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