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무승부는 그만' 일본프로야구, 3년 만에 연장 12회 부활

'무승부는 그만' 일본프로야구, 3년 만에 연장 12회 부활

정희돈 기자

작성 2022.01.19 09:0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무승부는 그만 일본프로야구, 3년 만에 연장 12회 부활
일본프로야구가 올 시즌 연장 12회 경기로 복귀합니다.

일본 스포츠전문매체 데일리스포츠는 "프로야구 12개 구단이 어제 실행위원회를 열어 연장 12회 경기 방침을 굳혔다"고 전했습니다.

일본야구기구(NPB)는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2020년에 연장전을 10회까지만 진행했고 지난해는 아예 연장전을 치르지 않았습니다.

경기가 최대 9회까지만 진행되면서 무승부가 속출했습니다.

지난해 센트럴리그에서만 93회, 퍼시픽리그에서는 무려 111번으로 합계 204번의 무승부가 발생했습니다.

지난해 센트럴리그의 야쿠르트 스왈로스는 무려 18무를 기록했습니다.

야쿠르트는 73승으로 77승을 올린 한신 타이거스에 비해 승수가 적었음에도 승률에서 앞서 리그 정상에 올랐습니다.

부작용을 경험한 NPB와 12개 구단은 2022시즌에는 연장전을 12회로 연장하는 방안을 사실상 확정했습니다.

다만 변수는 코로나19의 새 변이인 오미크론의 확산세입니다.

데일리스포츠는 "오미크론의 감염 상황에 유연하게 대처하면서 프로야구가 일상을 되찾는 방향으로 나아간다"고 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