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홍남기 "올해 사전청약 7만 호 공급…민간 물량이 3만 8천 호"

홍남기 "올해 사전청약 7만 호 공급…민간 물량이 3만 8천 호"

유영규 기자

작성 2022.01.19 07:4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홍남기 "올해 사전청약 7만 호 공급…민간 물량이 3만 8천 호"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올해 사전청약 물량으로 작년 대비 약 2배 수준인 7만 호를 공급하고, 이중 면적이나 브랜드 측면에서 선호도가 높은 민간 물량을 절반 이상인 3만8천 호 공급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홍 부총리는 오늘(1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부동산시장 점검 관계장관회의를 열고 "올해 주택 사전청약의 위상과 역할을 한층 강화하겠다"면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그는 "작년 사전청약 평균 경쟁률은 공공분양 기준 21대 1로 최근 5년간 수도권 평균 경쟁률을 크게 웃돌면서 높은 호응을 받았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작년 7월 사전청약 시행 이후 30대 이하의 서울 아파트 매수 비중이 하락하는 등 사전청약이 젊은 세대의 추격매수 심리 진정과 시장 안정에 실질적으로 기여한 것으로 평가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향후 2월 의왕고천 등 6천 호, 3월 인천 영종 등 9천 호를 포함해 매월 사전청약을 시행하며 국민 체감도를 더욱더 높이겠다"고 덧붙였습니다.

가계대출에 대해서는 증가 폭이 크게 둔화한 것으로 진단하고 앞으로도 증가율 관리에 힘쓰겠다고 밝혔습니다.

홍 부총리는 "신년 대출 관리 목표 금액 초기화 등으로 일부 언론에서 연초 가계대출 급등 우려를 제기하기도 했으나 은행권 기준으로 1월 1∼14일 증가액(속보치)은 작년 같은 기간 4조 원의 30% 수준인 1조2천억 원으로 확인됐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작년 하반기 이후 적극적인 유동성 관리 강화로 가계대출 증가 폭이 크게 둔화했다"며 "작년 연간으로는 7.1% 증가했으나 실수요 보호를 위해 총량 관리에서 예외로 인정한 4분기 전세대출 증가분을 제외하면 6.6% 증가해 관리목표(6%대) 범위 내 수준을 유지했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향후 분기별·금융기관별 유동성 점검 등 총량 관리뿐만 아니라 차주 단위(개인별)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적용 확대 등 시스템 관리도 병행해 올해 가계부채 증가율을 코로나19 이전 수준인 4∼5%대로 관리할 수 있도록 진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