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이재명, 욕설 녹취록 공개에 "다시 한 번 사과"…민주당 "고발 조치"

이재명, 욕설 녹취록 공개에 "다시 한 번 사과"…민주당 "고발 조치"

강민우 기자

작성 2022.01.18 17:25 수정 2022.01.18 18:2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재명, 욕설 녹취록 공개에 "다시 한 번 사과"…민주당 "고발 조치"
이재명 민주당 대선 후보가 자신의 '욕설 녹취록'이 공개된 것에 대해 다시 한 번 사과했습니다.

이 후보는 오늘(18일) 오후, 서울 마포구 누리꿈스퀘어에서 중앙선대위 여성위원회 필승결의대회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뒤 "비록 말씀드리기 어려운 사정이 있긴 하지만 공인으로서 물의를 일으킨 점에 다시 한 번 사과드린다."라며, 고개를 숙였습니다.

앞서 '굿바이 이재명' 저자인 장영하 변호사는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후보의 육성이 담긴 160분 분량의 녹음 파일을 공개했습니다.

이 후보는 "그 파일들은 당시 형님 부부가 여러 개를 녹취해 이미 공개돼 있던 것"이라며 "당시 모든 언론인에게 보낸 것이 떠돌다가 다시 드러난 것으로 보인다."라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그것도 저의 과거의 한 부분이고 책임져야 할 부분이라 깊이 사과드린다."라고 말했습니다.

이 후보는 "또, 한편으로는 그 문제의 발단이됐던 어머니는 이제 이 세상에 계시지도 않고, 어머니에게 가혹하게 문제를 만들었던 형님도 이제 이 세상에 안 계신다."라면서, "다시는 벌어지지 않을 일이니까 국민들께서 용서해주시면 고맙겠습니다."라며 거듭 사과했습니다.

이 후보는 관련 발언 중 감정이 북받친 듯, 몇 차례 탄식을 내뱉었습니다.

특히, 어머니를 언급하는 과정에서 눈시울이 살짝 붉어지기도 했습니다.

이 밖에, 이 후보는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 배우자 김건희 씨의 통화 녹취록이 공개된 것과 관련한 질문에는 "대통령의 권한 행사에 영향을 미칠 모든 것에 대해 무한 검증하는 게 타당하다."라고 하면서도 "김건희 씨 녹취파일 문제는 제가 언급하긴 적절치 않다. 국민과 언론의 판단에 맡기겠다."라며, 거리를 뒀습니다.

또, 여론조사 결과가 비등하게 나오는 것을 두고는 "이번 선거는 결국 1∼2% 박빙의 승부가 될 가능성이 높다."라고 말했습니다.

이 후보는 그러면서, "상대를 헐뜯기보다는 상대보다 나은 역량을 가지고 있다는 것을 설명하고 조금이라도 국민이 기대하실 수 있게 하는 것이 전략이다. 국민을 갈라 갈등을 유발하고 그걸 표로 만드는 전략을 쓸 생각은 전혀 없다."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민주당 선대위는 녹음파일을 공개한 국민의힘 특위 소속 장 모 변호사를 '후보자 비방죄'로 즉각 고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민주당 선대위는 "장 변호사가 불법 배포한 이 자료를 선별 편집해 공개하는 행위 역시, 선관위 지침에 위배될 뿐 아니라 후보자 비방죄와 선거법 위반에 해당되므로, 즉시 고발 조치 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