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영화도 흥행" 이 한국문학, 해외서도 가장 많이 팔렸다

"영화도 흥행" 이 한국문학, 해외서도 가장 많이 팔렸다

유영규 기자

작성 2022.01.18 09:45 수정 2022.01.18 16:0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영화도 흥행" 이 한국문학, 해외서도 가장 많이 팔렸다
최근 5년간 해외에서 가장 많이 팔린 한국문학 작품은 조남주 작가의 '82년생 김지영'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오늘(18일) 한국문학번역원이 2016~2020년 해외에서 출간된 한국문학 판매현황을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82년생 김지영'은 이 기간 10개 언어권에서 30만 부 이상 판매됐습니다.

특히 일본에서는 2018년 출간 이후 20만 부 이상의 판매고를 기록하며 스테디셀러로 자리 잡았습니다.

한강의 '채식주의자'는 13개 언어권에서 16만 부 이상 판매됐고 손원평의 '아몬드'는 일본에서 9만 부 이상, 정유정의 '종의 기원'은 브라질에서 2만 부 이상 판매됐습니다.

이는 번역원 지원으로 해외 출간된 한국문학 총 658종(37개 언어권) 가운데 약 75%에 해당하는 492종(30개 언어권)의 판매량을 파악한 결과입니다.

조사 결과 5년간 누적 5천 부 이상 팔린 책은 34종이었습니다.

2020년 출간돼 한 해 동안 5천 부 이상 판매된 작품도 16종에 달했습니다.

독일어로 출간된 김영하의 '살인자의 기억법'은 2020년 독일 독립출판사 문학상과 독일 추리문학상 국제부문을 수상하며 1만 부 이상 판매됐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