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청와대, 윤석열의 대북대응 비판에 "선거 때라고 해도 신중해야"

청와대, 윤석열의 대북대응 비판에 "선거 때라고 해도 신중해야"

권란 기자

작성 2022.01.17 19:4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청와대, 윤석열의 대북대응 비판에 "선거 때라고 해도 신중해야"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정부의 대북 대응을 비판한 데 대해 "선거 때라고 하더라도 신중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박 수석은 MBC 라디오에 출연해 이같이 말하고, "2017년 문재인 정부가 출범할 당시 전쟁의 공포에 있었지만 굳은 인내와 대화 노력, 외교적 해결 해법을 통해 지금은 북한이 어떤 일을 하더라도 당장 전쟁이 날 것이라는 공포에 사로잡히는 분위기는 극복했다"고 강조했습니다.

앞서 윤 후보는 오늘(17일) 오전 북한이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보이는 발사체 2발을 발사한 데 대해 "북한이 새해 들어 네 번째로 미사일을 발사했음에도 현 정부는 '도발'이라는 말조차 입에 올리지 못하고 있다"며 "킬체인(Kill-chain)이라 불리는 선제타격 능력을 확보하겠다"고 공약했습니다.

박 수석은 이에 대해 "여러 대통령 후보나 제정당에서 선거기간에 하는 말에 대해 청와대에서 언급하는 것은 매우 적절치 않다"면서도 "어느 정부든 한반도 평화를 유지하기 위한 여러 조치가 매뉴얼처럼 쌓여있다"며 "문재인 정부만 제대로 대응을 못 하는 것으로 평가하면 곤란하다"고 비판했습니다.

그러면서 "모든 것들은 한미 공조 하에, 그리고 관련국들의 역내 평화 의지를 모아 함께 하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박 수석은 "남북관계 개선이나 비핵화를 둘러싼 북미 관계 문제는 동전의 앞뒷면처럼 다 연결돼 있기 때문에 이런 문제를 단편적으로 접근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의 중동 3개국 순방이 외유성이라는 일각의 비판에 대해서는 "방산 수출과 건설 수주, 수소협력과 공급망 에너지의 안정적 확보 등 얼마나 놀랄만한 성과가 있을지 국민께서 다 보실 것"이라며 "그런 비판은 신경 쓰지 않는다"고 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