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단독] '시속 100km' 만취로 고속도로 역주행 후 도주

[단독] '시속 100km' 만취로 고속도로 역주행 후 도주

G1 윤수진

작성 2022.01.17 20:40 수정 2022.01.18 08:3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면허 취소 수준으로 만취한 60대 운전자가 밤에 고속도로를 역주행했다가 붙잡혔습니다. 시속 100km를 넘는 속도로 역주행하는 차에 놀라 신고도 잇따랐는데, 자칫 큰 사고로 이어질 뻔했습니다.

G1 방송 윤수진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기자>

고속도로 1차선을 빠르게 달리고 있는데, 웬 차 1대가 같은 차선에서 거꾸로 달려듭니다.

급히 경적 울리고 옆 차선으로 피해 사고는 면했지만 하마터면 큰일 날 뻔했습니다.

[이윤우/목격자 : 상대방 차선인 줄 알았는데, 시속 100km 정도는 됐던 것 같아요. 전혀 멈출 기세는 보이지 않았고, 뒤에 있는 차들도 난리가 났더라고요.]

이날 '고속도로에서 차가 역주행하고 있다'며 접수된 신고만 40여 건.

경찰차에 소방차, 도로 관계자들까지 출동했지만, 역주행 차량은 아찔한 도주 행각까지 벌였습니다.

[고속도로 순찰대 관계자 : 처음에 도로공사 안전요원들이 나갔었는데, 그 옆으로 피해간 것 같아요. (차로 막았는데요?) 네, 네, 네.]

다행히 신고를 받고 나간 도로당국 차량 1대와의 접촉사고 외에 추가 사고나 인명 피해는 없었습니다.

30분 만에 경찰에 붙잡힌 60대 운전자 A 씨는 면허 취소 수준의 만취 상태였는데, 이 상태로 무려 고속도로 15km를 질주했습니다.

도로교통공단에 따르면 최근 3년간 전국 고속도로에서 발생한 음주 사고는 1천200여 건으로, 50명이 숨지고 2천200여 명이 다쳤습니다.

경찰은 연말연시 잦은 술자리로 사고가 잇따르고 있다며, 이달 말까지 음주 단속을 집중 실시한다는 계획입니다.

(영상취재 : 이광수 G1방송)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