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공원 곳곳 '낚싯바늘 끼운 소시지'…강아지들 노렸나

공원 곳곳 '낚싯바늘 끼운 소시지'…강아지들 노렸나

SBS 뉴스

작성 2022.01.17 17:2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SNS를 통해 오늘(17일) 하루 관심사와 솔직한 반응을 알아보는 오! 클릭 시간입니다.

인천의 한 공원에서 반려견을 노린 것으로 추정되는 낚싯바늘 끼운 소시지가 발견돼 경찰이 조사에 나섰습니다.

오! 클릭 첫 번째 검색어는 '낚싯바늘 끼운 소시지'입니다.

견주 A 씨는 어제 인천시 부평구의 한 공원에서 강아지와 산책을 하던 중 낙엽에 가려진 소시지를 발견했다고 합니다.

A 씨가 공개한 사진에는 낚싯바늘이 끼워진 소시지 여러 개가 뒤엉킨 낚싯줄과 연결된 모습이 담겨 있는데.

A 씨는 "누군가 일부러 사람들 눈에 잘 안 띄고 냄새로 강아지들이 찾을 수 있게 낙엽에 가려둔 것 같았다"고 말했습니다.

이 공원은 강아지들이 많이 모이는 곳인데, 누군가 강아지를 다치게 할 목적으로 한 악의적인 행동이라는 겁니다.

A 씨는 "다른 지역에서도 간식이나 햄에 못을 넣어두는 경우가 있다고 한다"며 "산책할 때 주의해야 할 것 같다"고 조언했습니다.

경찰은 관련 CCTV를 확보해 수사에 나설 방침입니다.

누리꾼들은 “강아지가 무심코 소시지를 먹었을 걸 생각하니 너무 끔찍해요. 어쩜 저렇게 잔인하지?”, “나도 개 무서워하지만 이건 아니다. 동물 학대범 꼭 잡아서 처벌합시다!”라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화면출처 : 제보자 인스타그램)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