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그 XX가 환승…" 이미주, 솔직하게 밝힌 '마지막 연애'

"그 XX가 환승…" 이미주, 솔직하게 밝힌 '마지막 연애'

SBS 뉴스

작성 2022.01.17 15:3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그 XX가 환승…" 이미주, 솔직하게 밝힌 마지막 연애
그룹 러블리즈 출신 이미주가 '마지막 연애'를 솔직하게 밝히며 재치 있는 입담을 뽐냈습니다.

지난 14일 유튜브 채널 '스튜디오 와플'의 '터키즈 온 더 블럭'에는 게스트로 이미주가 출연했습니다. 영상에서 이미주는 그룹 러블리즈 활동을 마치고 새 소속사 안테나로 이적한 근황을 알리며 "원래는 '러블리즈 미주'라고 소개했는데, 이제는 그냥 '미주입니다'라고 인사한다"고 말했습니다.


MC 이용진은 시작부터 통통 튀는 이미주의 예능감에 감탄하며 "방송 때마다 남자 게스트에게 호감을 표현하는 여자 예능인이 정말 오랜만이다. 하나 걸리면 사귀는 거냐"라는 짓궂은 질문을 했고, 이미주는 "저는 항상 진심이었다"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습니다.

이어 이용진이 "소속사 첫 모임에 가서 '남자를 끌어안고 싶다'는 말한 건 뭐냐"고 묻자 이미주는 부끄러워하며 "뮤직비디오 촬영장에 갔는데 모닥불 피우는 장면이 있었다. 너무 외로우니까 나도 모르게 '남자 진짜 끌어안고 싶다'고 말해버렸다. 옆에 계신 분들이 다 들었더라"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습니다.


그러자 이용진이 미주에게 "많이 외롭냐"면서 마지막 연애가 언제인지 물어봤는데, 이미주는 "오래됐어요…"라며 잠시 생각한 뒤 "겨울에 헤어졌다"고 답했습니다. 잠시 생각에 잠긴 이미주를 보며 이용진이 "그해 겨울은 많이 추웠겠다"고 재치 있게 위로하자 이미주는 "그 XX가 환승했다"며 솔직하게 연애사를 밝혔습니다.

이러한 이미주의 연애사에 촬영 현장에 있던 스태프들도 안타까워 했지만, 이용진은 자신이 패널로 출연했던 프로그램 '환승연애2'에 나올 생각은 없냐"며 유쾌한 농담을 던졌습니다. 빵 터진 미주는 고개를 숙이고 한참 웃다가 "저 나가고 싶다. 제작진에게 말 좀 해달라"고 응수했습니다.

"그 XX가 환승…

이미주는 또 이상형에 대한 질문에 매우 수줍어하며 "웃을 때 예쁘고, 나를 좋아해 주고 키는 180cm가 넘었으면 좋겠다. 피부는 하얀 게 좋고, 근육맨은 좀 힘들다"고 자세한 조건을 말해 웃음을 더했습니다.

(사진=유튜브 '스튜디오 와플 - STUDIO WAFFLE')

(SBS 스브스타) 

(SBS연예뉴스 지나윤 에디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