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서울의소리 "김건희 '조국 가만있으면 구속 안 하려 했다' 발언"

서울의소리 "김건희 '조국 가만있으면 구속 안 하려 했다' 발언"

유영규 기자

작성 2022.01.17 09:58 수정 2022.01.17 11:5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서울의소리 "김건희 조국 가만있으면 구속 안 하려 했다 발언"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의 배우자 김건희 씨와 7시간 통화 녹음을 MBC에 제공한 유튜브 매체 대표가 오늘(17일) 김 씨가 검찰의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수사에 관여했을 수 있다는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서울의소리 백은종 대표는 오늘 라디오 인터뷰에서 어제 MBC가 보도하지 않은 김 씨의 발언이라며 "딱 하나 김건희 씨가 이런 얘기를 한다. '조국 전 장관이나 정경심 교수가 좀 가만히 있었으면 우리가 구속시키려 하지 않았다'(고 말한다)"고 밝혔습니다.

백 대표는 "정말 충격적인 말이고 그러면 김건희 씨가 검찰총장이었나"라며 "이거는 윤석열 당시 검찰총장이 검건희 씨와 상의를 했다는 거나 아니면 (윤 총장이) 김건희 씨한테 그런 의향을 내비쳐서 김건희 씨가 그런 얘기를 했을 거라 이렇게 본다"고 주장했습니다.

어제 MBC가 공개한 김 씨의 조국 전 법무부 장관 관련 발언은 "조국 수사를 그렇게 펼칠 게 아닌데 (여권 인사들이) 조국 수사를 너무 많이 공격했지", "유튜브나 유시민 이런 데서 자기 존재감 높이려고 키워가지고, 사실 조국의 적은 민주당"이었습니다.

이를 두고 백 대표는 "(MBC 보도에) 상당히 중요한 부분이 빠졌다. 괜히 MBC 측에 줬나 이런 생각도 든다"며 7시간 43분 녹취 전체를 공개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자신이 "박근혜 정권 때 최순실 부분을 직접 겪어본 사람"이라면서 김 씨에 대해 "화술이 대단하다"고 평가했습니다.

그는 "이분하고 대화하면 누구나 빨려 들어갈 수밖에 없겠구나. 저도 그거(녹취) 보면서 김건희 씨 모든 말이 다 진실인 마냥 그런 착각이 들었다"며 "저 사람이 진실인 것 같다는 그런 착각을 하게 만드는 마법이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서울의소리 이명수 기자가 김 씨의 환심을 사려고 '떡밥'(우호적인 기사)을 제공했다는 국민의힘 주장에 대해서는 "떡밥같이 그렇게 대놓고 뭐를 하는 내용들은 거의 없는 것 같다"며 "그 부분은 이번 취재가 일어난 과정에서 별 어떤 문제가 없는 부분"이라고 반박했습니다.

또 이 기자가 김 씨에게 사적으로 접근한 다음 녹음한 것이 용납되는 취재 기술이냐는 질문에는 "김건희 씨한테 끌려가는 척하면서 취재를 한 것은 취재의 기술적인 부분이라 윤리 부분에서 벗어나는 부분은 아니라고 주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