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실종자 추가 구조 난항…'대리 시공' 정황 수사

실종자 추가 구조 난항…'대리 시공' 정황 수사

김민정 기자

작성 2022.01.17 10:1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광주 아파트 붕괴사고는 일주일째로 최초 희생자의 빈소는 마련됐지만, 나머지 실종자 5명의 추가 구조 소식은 들리지 않고 있습니다. 공사의 문제점이 속속 드러나는 가운데 편법 재하도급 정황도 포착됐습니다.

김민정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지난 14일, 광주 아파트 붕괴 현장에서 숨진 채 발견된 희생자의 빈소가 서울 세브란스병원에 마련됐습니다.

[붕괴사고 희생자 아들 : 우리나라에서 이런 사고가 일어난다고 믿지 못하는 상황에서 그 6명 중에 우리 아버지가 계시는 게 믿어지지가 않았어요.]

유족들은 더딘 수색과 시공사인 현대산업개발의 태도에 실망감을 감추지 못했습니다.

[붕괴사고 희생자 딸 : 그 회사(현대산업개발)가 잘못을 했는데 자꾸 본인들이 뭘 해주겠단 식으로 '1,200톤 크레인 지원할 겁니다', 이런 식으로 말하는 게.]

어제(16일)도 실종자 5명을 찾기 위해 지하 4층에서 지상 2층까지 집중 수색이 이뤄졌지만 실종자는 발견되지 않았습니다.

[고민자/광주소방안전본부장 : 내부에 대한 위험도를 확언할 수 없는 상황에서 구조작업을 하는 과정이라서요. 붕괴되어 있는 건물에 들어가 봤는데 바닥이 천장도 그렇고 균열이 많이 나 있어요.]

경찰은 콘크리트 타설 작업이 편법 재하도급 형태로 이뤄진 정황을 포착했습니다.

붕괴 당시 타설 작업을 하던 작업자 8명이 현대산업개발과 계약을 맺은 타설 전문 건설업체 A사 소속이 아니라, A사와 계약을 맺은 펌프카 장비 업체 직원들인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사고수습대책본부는 조금 전 건축물 안전진단과 구조분야 전문가 회의를 열고 상층부 수색에 대한 논의를 시작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