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뉴스딱] 쓰레기장서 먹이 찾던 코끼리들…플라스틱 삼키고 폐사

[뉴스딱] 쓰레기장서 먹이 찾던 코끼리들…플라스틱 삼키고 폐사

SBS 뉴스

작성 2022.01.17 08:27 수정 2022.01.17 08:3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스리랑카의 한 쓰레기 매립지에서 코끼리들이 죽은 채 발견됐는데요, 코끼리를 죽음으로 내몬 건 플라스틱 쓰레기였습니다.

지난 주말, 스리랑카 암파라 지역의 한 쓰레기 매립지에서 코끼리 2마리가 죽은 채 발견됐습니다.

수의사와 환경보호 단체가 사체를 조사한 결과 죽은 코끼리들은 음식물 찌꺼기 등을 찾아 헤매다가 분해되지 않는 플라스틱 쓰레기를 여러 개 삼킨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플라스틱으로 배를 채운 코끼리들은 극심한 소화불량에 시달려 더 이상의 섭취 활동이 불가능해지고, 물조차 마실 수 없어 결국, 죽음을 맞게 된다는데요.

스리랑카에서는 최근 자연 서식지를 잃은 코끼리들이 사람들의 주거지역에 접근하는 일이 잦아지고 있습니다.

지난 8년간 먹이를 찾아 쓰레기장을 뒤지다 플라스틱을 먹고 죽은 코끼리 수는 동부지역에서만 20마리에 달한다고 합니다.

민가 가까이 내려오다 보니 상아 밀렵꾼의 표적이 되는 일도 많고 농사에 방해가 된다는 이유로 주민들에게 죽임을 당하는 일도 있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