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김건희 녹취엔 "남편 키운 건 문 정부"…안희정 언급도

김건희 녹취엔 "남편 키운 건 문 정부"…안희정 언급도

유수환 기자

작성 2022.01.17 07:24 수정 2022.01.17 08:2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의 배우자 김건희 씨가 인터넷 매체 기자와 통화한 녹음 파일이 일부 공개됐습니다. 김 씨는 "남편을 키운 건 문재인 정권"이라며 "후보가 될지 상상도 못했다"고 말했습니다.

유수환 기자입니다.

<기자>

MBC는 어젯(16일)밤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의 배우자 김건희 씨와 인터넷 매체 '서울의 소리' 소속 이 모 기자가 여섯 달에 걸쳐 한 통화 녹음 내용을 일부 공개했습니다.

녹음 파일에서 김 씨는 남편을 대통령 후보로 만든 것은 현 정권이라고 말했습니다.

[김건희/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부인 : 대통령 후보가 될 지 누가 상상했어? 이걸 누가 키워준 거야? 이거 문재인 정권이 키워준 거야.]

보수 진영을 두고는 "박근혜 전 대통령을 탄핵시킨 것은 보수"라며 "정치에서는 적이 같은 편에 있다"고 했습니다. 

안희정 전 충남지사 '미투 사건'과 관련한 발언도 있었는데, "보수는 돈을 줘서 미투가 터지지 않는다"며 "안 전 지사가 불쌍하다"고 언급했습니다.

[김건희/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부인 : 나는 안희정이 불쌍하더만 솔직히. 나랑 우리 아저씨는 되게 안희정 편이야. 지금도]

김 씨는 윤 후보의 국민의힘 입당 전후 사정을 설명하며 '정치적 조력자' 역할을 드러내기도 했는데, 이 기자에게는 "함께 일하자"는 제안도 했습니다.

[김건희/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부인 : 나랑 너무 잘 맞을 것 같아. 우리 팀에 와서 같이 일했으면 좋겠어. 나중에 우리 팀으로 와요.]

또 "유튜버들 중에 관리해야 할 명단을 달라"고 요청하며 자신이 캠프에 지시하겠다는 취지의 말도 나눴습니다. 

이른바 '쥴리 의혹', '동거설' 등 자신을 둘러싼 각종 의혹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정황들을 설명하며 "말도 안 된다"고 반박했습니다. 

MBC의 방송 이후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배우자가 정치나 사회 현안에 관점을 드러내는 것은 문제 되지 않는다"고 반박했고, 윤석열 후보 선대위는 "국민들에게 심려를 끼쳐 송구하다"면서도 "MBC가 불법 녹취된 파일을 반론권 보장도 없이 방송해 정치적 중립성을 훼손했다"고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민주당은 공식 입장을 내지 않았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