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윤석열 "가덕신공항 화끈하게 예타 면제…울산 그린벨트 해제"

윤석열 "가덕신공항 화끈하게 예타 면제…울산 그린벨트 해제"

박원경 기자

작성 2022.01.15 17:2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윤석열 "가덕신공항 화끈하게 예타 면제…울산 그린벨트 해제"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가덕도 신공항, 기왕에 시작할 거면 화끈하게 예비타당성조사(예타)를 면제시키겠다"고 밝혔습니다.

윤 후보는 오늘(15일) 오전 부산시 수영구 부산시당 대강당에서 지역 선대위 필승결의대회를 열고 "부산을 세계 최고의 해양도시, 세계 최고의 첨단도시로 탈바꿈시키겠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윤 후보는 "부산은 대한민국의 자존심"이라며 "국난 때는 나라를 지킨 최후의 보루였고, 경제 성장기에는 대한민국 성장의 동력이었다"고 치켜세웠습니다.

이어 문재인 정부 실정을 열거하며 "이 정권의 잘못된 방향 설정과 정책 결과가 고스란히 국민에게 부담을 떠안기고 국민을 고통으로 몰아넣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윤 후보는 "불의를 보고도 막지 못하면 그 결과는 혹독하고, 불의에 대한 침묵은 불의보다 더 나쁜 것"이라며 "부산 시민이 얼마나 무서운지 보여줘야 한다"고 지지를 호소했습니다.

그러면서 윤 후보는 12가지 부산 지역 공약도 제시했습니다.

'2030 월드 엑스포' 유치 지원, 부산 북항 재개발 사업 완성, 경부선 철도 지하화, 부·울·경 광역급행철도(GTX) 건설, 부산 도심의 55보급창과 8부두 이전 추진 등이 공약에 포함됐습니다.

이후 윤 후보는 부산과 울산을 잇는 광역전철을 타고 울산으로 이동했습니다.

윤 후보는 울산에서 열린 선대위 출범식에서 "울산은 경제 기적을 이룬 선진 대한민국의 상징"이라며 "대한민국 도시들이 나아가야 할 방향을 가장 먼저 제시한 도시가 바로 이 울산"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울산이 미래 성장동력을 마련하고, 살고 싶은 젊은 도시로 거듭나게 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윤 후보는 울산 지역 발전을 위한 5가지 공약을 제시했습니다.

먼저 '하늘자동차(드론) 특구'를 지정해 울산을 미래 자동차 산업의 글로벌 선도 도시로 키우고, 조선·해양 플랜트 산업을 육성해 조선 산업의 침체기 극복을 지원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특히, 국립산업기술박물관을 울산에 세우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울산공항을 업그레이드하고, 울산권 광역철도와 도시철도를 건설해 광역시 위상에 걸맞은 교통망을 갖추겠다고 공약했습니다.

또, 7대 광역시 가운데 가장 낮은 울산의 그린벨트 해제율을 전국 평균 수준으로 높이기 위해 기준을 완화할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윤 후보의 1박 2일간의 PK 방문은 최근 당 내홍 수습 후 첫 지역 방문인데, TK 지역에 비해 상대적으로 약한 지역 지지세 만회로 최근 호조세를 보이고 있는 지지율에 속도를 붙이기 위한 전략으로 풀이됩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