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여영국 "정의당, 주저앉을 수 없어…'심상정 있는' 대선 만들어달라"

여영국 "정의당, 주저앉을 수 없어…'심상정 있는' 대선 만들어달라"

한세현 기자

작성 2022.01.15 15:16 수정 2022.01.15 15:4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여영국 "정의당, 주저앉을 수 없어…심상정 있는 대선 만들어달라"
심장정 정의당 대선 후보가 선거 일정을 중단하고 칩거에 들어간 것과 관련해, 여영국 당 대표는 책임을 통감한다면서 인적 쇄신에 나서겠다고 밝혔습니다.

여 대표는 오늘(15일) 오후 당사에서 긴급회의를 열어, "인적 쇄신을 포함한 어떤 성찰도 당 대표로서 수용하겠다"면서, "대표직에 연연하지 않겠다"고 말했습니다.

여 대표는 "지금 정의당은 주저앉을 것인지 다시 일어설 것인지, 중대 기로에 섰다"라며, "아무리 힘들고 어려워도 정의당은 여기서 주저앉을 수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무상급식, 상가임대차보호법 제정, 기초노령연금 등 시민들의 삶에 울타리가 되어왔던 진보정당의 소명은 중단될 수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여 대표는 또, "무엇을 고쳐야 할지 제대로 성찰하겠다"라며, "심상정 없는 대선이 아니라 심상정 있는 대선을 만들어달라"고 국민에게 호소했습니다.

아울러, "마지막 소임이라 말하면서 감당했던 무게를 후보 역시 절대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며 후보 사퇴설을 일축했습니다.

정의당은 현 상황에 대해 전당적 성찰과 쇄신 방향에 대한 의견을 모아 선대위 쇄신안을 마련하고, 심 후보에게 전달할 예정입니다.

정의당 지도부는 앞서 그제, 선대위를 해체하고 쇄신 작업에 나섰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