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러시아, 우크라이나 침공 명분 위한 '위장 작전' 포착"

"러시아, 우크라이나 침공 명분 위한 '위장 작전' 포착"

원종진 기자

작성 2022.01.15 04:0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침공을 위한 명분을 만들기 위해 위장 작전용 공작원을 배치한 정황을 미국 정부가 포착했다는 보도가 나왔습니다.

미 CNN 방송은 현지시간 14일 당국자를 인용해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동쪽 지역에 위장 작전을 수행할 공작원을 배치했으며 이들은 시가지 전투와 폭발물 설치를 훈련중이라고 보도했습니다.

이는 우크라이나가 러시아군을 공격했다는 누명을 씌우기 위해 러시아가 자국 군대를 공격할 특별 요원을 훈련중이라는 우크라이나 국방부의 성명과 일치한다고 CNN은 전했습니다.

앞서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전날 언론 브리핑에서 "우리 정보기관이 (러시아가) 침략을 위한 핑계를 날조하는 방안을 준비 중이라는 첩보를 조사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미국과 유럽, 러시아는 이번주 연쇄 회담을 통해 우크라이나 국경 지대 긴장완화 방안을 논의했지만 회담은 양측 입장차만 확인하고 빈손으로 끝났습니다.

특히 회담 직후 러시아가 북대서양 조약기구(NATO.나토)의 우크라이나에 대한 군사적 지원 중단 등을 요구했고, 불응할 경우 중남미 쿠바나 베네수엘라 등에 군사 인프라를 배치할 가능성까지 거론하면서 갈등이 최고조로 치닫고 있습니다.

미국 정부는 외교적 해결 가능성을 여전히 열어놓으면서도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할 경우 금융제재 및 전략적 수출금지를 포함한 대응에 나설 것이라는 방침을 재확인 하고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