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드론 전문가가 '서민 금융' 관리…낙하산 인사 논란

드론 전문가가 '서민 금융' 관리…낙하산 인사 논란

조기호 기자

작성 2022.01.14 20:43 수정 2022.01.15 09:4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준정부기관인 캠코, 한국자산관리공사에서 낙하산 인사 논란이 불거지고 있습니다.

정부 자금으로 서민들 개인회생을 돕는 가계지원본부 총책임자로, 방위사업청에서 드론 개발을 하던 인사가 임명된 건데, 조기호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한국자산관리공사, 캠코 노조가 청와대 앞에서 며칠째 1인 시위를 벌이고 있습니다.

가계지원본부장 내정 인사가 알려지면서부터입니다.

공공자금으로 빚 많은 서민들 채무 탕감을 해주고, 생활자금도 빌려주는 결정을 내리는 자리인데 방위사업청에서 20년 넘게 드론 등 무기 개발을 해왔던 원 모 씨가 임명될 걸로 알려졌기 때문입니다.

캠코 이사는 평균 연봉 1억 6천만 원을 받는 자리입니다.

노조는 서민들이 어려운 시기에 금융 경험 없는 사람이 와서는 안 된다는 입장입니다.

[김승태/캠코 노조위원장 : 방사청에서의 경력은 제가 확인할 수 없고, 그 부분에 대해 폄훼할 수 없지만 저희가 아무리 연관 관계를 찾아봐도 방위사업청과 금융 쪽은 전혀 연관되는 업무가 없는데 담당 본부 임원으로 온다는 것 자체가….]

하지만 캠코 지분의 90% 이상을 갖고 있는 정부는, 오늘(14일) 원 씨를 본부장으로 결국 임명했습니다.

캠코 측에 임명 이유를 묻자, 방위사업청도 민간기업과 협력을 한다는 면에서 전문성이 있다는 해명을 내놨습니다.

정권 말에 전문성 없는 인사 배치는 곳곳에서 이뤄지고 있습니다.

청와대 총무비서관실 천경득 전 선임행정관은 금융 경력이 없는데도 연봉 2억 4천만 원대 금융결제원 감사가 됐고, 청와대 김유임 전 여성가족비서관도 LH 비상임이사가 됐습니다.

역시 금융경력이 없던 황현선 전 청와대 민정수석실 행정관은 자금 20조 원을 움직이는 한국성장금융 투자운용 2본부장에 내정됐다가 비판을 받자 자진 사퇴하기도 했습니다.

[김형준/명지대 교수 : 공공성이라는 게 무너지면 금융 기관이 사금고화되는 거잖아요. 경력과 상관없는 사람들 낙하산으로 꽂아넣기 하는 거 아녜요. 그럼 그 조직의 효율성이 생기겠어요? 생산성이 생기겠습니까?]

낙하산 인사 논란이 끊이지 않는 가운데, 캠코 노조는 이제 원 본부장 퇴진 운동에 들어갈 계획입니다.

(영상취재 : 김민철, 영상편집 : 이정택)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