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돼지심장 이식' 환자는 흉악범…피해자는 휠체어 탔다

'돼지심장 이식' 환자는 흉악범…피해자는 휠체어 탔다

'생존 기회 옳은가' 논란

김용철 기자

작성 2022.01.14 10:45 수정 2022.01.14 15:3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돼지심장 이식 환자는 흉악범…피해자는 휠체어 탔다
미국에서 유전자 조작 돼지의 심장을 사상 처음 이식받은 환자가 34년 전 흉악 범죄를 저질렀다는 사실이 드러나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미국 워싱턴포스트(WP)와 뉴욕타임스(NYT)는 13일 메릴랜드대 의대에서 돼지 심장을 이식받은 데이비드 베넷(57)이 34년 전 22살인 에드워드 슈메이커를 흉기로 9차례나 찔러 유죄 판결을 받았다고 보도했습니다.

피해자 슈메이커는 19년간 휠체어 생활을 하다 2007년 숨졌다고 이 매체들은 전했습니다.

슈메이커의 누나는 "돼지심장 이식 소식을 보고 획기적인 과학성과라고 생각하다가 환자 이름을 보고 소스라치게 놀랐다"며, "사람들이 그를 영웅으로 부르는 게 가슴 아프다. 우리 가족에게 그는 결코 영웅이 아니다"라고 비판했습니다.

이어 "우리 가족은 수년간 (그의 범죄의) 참상과 트라우마로 시달려야 했다"며, "그는 새 심장으로 새 삶의 기회를 얻었지만 내 동생은 그로부터 사형선고를 받았다. 그 심장은 자격 있는 사람에게 갔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심장 수술 장면돼지심장을 이식받은 베넷은 수술 7일째인 13일 현재 기대한 것보다 더 좋은 상태로 회복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병원 관계자는 베넷의 몸이 이식된 심장을 거부하는 반응이 나타날 것에 대비해 면밀히 주시하고 있다며 잘 회복되는 중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식수술을 집도한 바틀리 그리피스 박사는 전날 병원 측이 촬영한 영상에서 "이식된 심장은 새 몸 안에서 행복한 듯 힘차게 박동 치고 있다. 오늘은 다시 말도 할 수 있게 됐다"며 "우리가 기대했던 것 이상으로 좋은 상태"라고 밝혔습니다.

메릴랜드대 측은 베넷의 범죄경력을 알고 있었는지에 대해서는 답변을 거부했으나 의료 서비스 제공자는 모든 환자를 배경이나 삶의 환경과 관계없이 치료해야 한다는 원론적인 입장을 밝혔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