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뉴스딱] 미접종자 컵엔 노란 스티커…"매장관리 차원, 차별 없었다"

[뉴스딱] 미접종자 컵엔 노란 스티커…"매장관리 차원, 차별 없었다"

SBS 뉴스

작성 2022.01.14 07:59 수정 2022.01.14 15:3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한 프랜차이즈 카페가 백신을 맞지 않은 손님이 주문한 커피잔에 노란색 스티커를 붙여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어제(13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한 프랜차이즈 카페에서 백신 접종 여부에 따라서 각기 다른 색상의 스티커를 붙여줬다는 글이 올라왔습니다.

글쓴이는 '카페에 갔는데 아르바이트생이 백신 접종 여부를 묻고 백신 맞은 사람은 초록, 안 맞은 사람은 노란 스티커를 붙여줬다'고 전하면서 노란 스티커가 붙은 커피잔 사진을 함께 올렸습니다.

해당 카페 본사에 문의해 받은 답변도 공개했는데요. 본사 측은 '방역패스 확인을 시각적으로 명확히 하고 매장 내 지속 관리를 위해 스티커를 배부했다'며 '차별 의도는 없었다'고 해명했습니다.

해당 글을 본 누리꾼들 사이에선 '스티커 색으로 구분하는 것 자체가 차별 아니냐'는 비판이 나오는가 하면  '미접종자가 혼자 왔다고 말한 뒤 누굴 만나서 합석하면 업주는 150만 원 과태료를 내야 하니 이해가 간다'며 옹호하는 의견도 나왔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