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연말정산으로 월세 '최대 90만 원' 돌려받으려면?

연말정산으로 월세 '최대 90만 원' 돌려받으려면?

유영규 기자

작성 2022.01.13 12:5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연말정산으로 월세 최대 90만 원 돌려받으려면?
총급여액이 7천만 원 이하인 무주택 세대주가 85㎡ 이하 또는 기준시가 3억 원 이하 주택에 월세로 살았다면 월세의 10∼12%를 세금에서 공제받을 수 있습니다.

지난해 신용카드 사용액이 2020년보다 5% 넘게 늘었다면 증가분의 10%만큼을 추가로 소득에서 공제받을 수 있습니다.

국세청이 오늘(13일) 소개한 알아두면 도움이 되는 연말정산 정보 등을 문답 형식으로 정리했습니다.

Q. 월세 세액공제 혜택을 받으려면?

▲ 무주택 세대주로서 해당 과세기간의 총급여액(연간 근로소득에서 비과세소득을 차감한 금액)이 7천만 원 이하인 근로자가 국민주택규모(85㎡ 이하) 또는 기준시가 3억 원 이하 주택을 임차하면 월세액(연간 750만 원 한도)의 10%를 세액공제 받을 수 있습니다.

총급여액이 5천500만 원 이하라면 12%를 공제해줍니다.

최대 90만 원까지 혜택을 보는 셈입니다.

월세 세액 공제를 받으려면 해당 주택으로 주민등록상 전입해야 합니다.

대상 주택에는 주거용 오피스텔과 고시원도 포함됩니다.

Q. 다른 주택자금 소득공제도 있다던데, 요건은?

▲ 주택임차차입금 원리금 상환액 소득공제는 국민주택규모(85㎡ 이하) 주택을 임차한 무주택 세대주로서 근로소득이 있는 거주자가 대출기관 등으로부터 전세금이나 월세 보증금을 빌리고 원리금을 상환할 때 적용됩니다.

공제를 받으려면 차입금이 대출기관에서 임대인 계좌로 직접 입금돼야 합니다.

장기주택저당차입금(주택담보대출) 이자 상환액 소득공제는 무주택 또는 1주택을 소유한 세대주(세대주가 주택임차차입금 원리금 상환액, 주택마련저축 및 주담대 이자상환액 공제를 받지 않으면 세대원 포함)가 일정한 요건을 충족할 때 받을 수 있습니다.

주택 요건(2019년 이후 취득한 경우 기준시가 5억 원 이하)은 취득 시 기준시가를 기준으로 판단하므로 현재 주택 시세와는 무관합니다.

주택마련저축(청약저축) 납입액 소득공제는 총급여가 7천만 원 이하인 무주택 세대주가 요건을 충족해야 합니다.

배우자와 세대를 분리해 거주하고 있더라도 배우자가 주택을 소유하고 있으면 주택마련저축 공제를 받을 수 없습니다.

Q. 신용카드 소득공제가 확대됐다는데?

▲ 2021년 신용카드 등 소비금액이 2020년보다 5% 넘게 늘었다면 증가액의 10%를 추가로 소득에서 공제받을 수 있습니다.

공제 한도도 100만 원 늘어납니다.

다만 이런 혜택을 받으려면 최저 연간 사용금액(총급여의 25%) 기준을 충족해야 합니다.

신용카드 등 사용증가분에 대한 소득공제는 연중 일부 기간에만 근무했더라도 2020년과 2021년 연간 사용금액 전체를 기준으로 계산합니다.

Q. 신용카드로 결제할 때 신용카드 소득공제 외 다른 공제를 중복으로 받을 수 있나?

▲ 의료비와 취학 전 아동을 위한 학원비, 교복구입비를 신용카드 등으로 지출하는 경우 의료비·교육비 세액공제와 신용카드 등 소득공제를 중복으로 받을 수 있습니다.

보장성 보험료와 기부금은 각각 보험료·기부금 세액공제 대상이지만 신용카드 소득공제는 불가능합니다.

Q. 기부금 세액공제 비율은?

▲ 기부금 세액공제율이 한시적으로 기존 15%에서 20%로 5%포인트 높아졌습니다(1천만 원 초과 기부금은 30%에서 35%로 확대).

총급여액이 7천만 원인 근로자가 지난해 1천200만 원을 기부했다면 세액공제 금액은 270만 원입니다.

Q, 부양가족 인적공제 기준은?

▲ 부양가족의 연간 소득금액이 100만 원(근로소득만 있는 경우 총급여 500만 원)을 초과하면 인적공제 대상이 될 수 없습니다.

자녀는 맞벌이 부부 중 한 사람만, 부모님은 형제자매 중 한 사람만 인적공제를 받을 수 있습니다.

과세연도 중에 부양가족이 사망·출생한 경우 인적공제 대상이지만 이혼한 배우자는 아닙니다.

Q. 시골에 사는 부모님(장인어른·장모님 포함)에 대해 기본공제를 받을 수 있나?

▲ 주거 형편상 따로 거주하지만 실제로 부양하고 있고, 다른 형제자매가 부모님에 대해 기본공제를 받지 않으며, 소득요건과 나이 요건(만 60세 이상)을 충족하면 기본공제를 받을 수 있습니다.

Q. 이직·퇴직했거나 여러 곳에서 일한다면 연말정산을 어떻게 하나?

▲ 회사를 옮긴 경우 이전 근무지에서 근로소득 원천징수영수증을 발급받아 작년 12월 말 기준 근무지에 제출해야 합니다.

여러 곳에서 동시에 근로소득을 받는 근로자도 각 소득을 합산해 연말정산을 해야 합니다.

해당 연도 말까지 주된 근무지를 선택해 나머지 근무지 신고서를 주된 근무지에 제출하면 됩니다.

중도 퇴직자는 회사에서 퇴직하는 달의 급여를 지급할 때 연말정산을 합니다.

퇴직 시 소득·세액공제 증명서류 등을 제출하지 않았다면 근로소득 공제, 본인에 대한 기본공제와 표준세액공제(13만 원), 근로소득 세액공제만 반영해 연말정산 합니다.

다른 소득·세액공제 항목이 있다면 다음연도 5월 말까지 종합소득세 과세표준 확정신고를 해야 합니다.

Q. 중소기업 취업자를 위한 세액감면 혜택은?

▲ 청년, 고령자(만 60세 이상), 장애인, 경력 단절 여성은 중소기업 취업일로부터 3년간 70%(만 15세 이상 만 34세 이하 청년은 5년간 90%) 세액 감면을 받을 수 있습니다(세액감면 한도는 과세 기간별 150만 원).

다만 금융 및 보험업, 보건업, 법무·회계·세무 서비스업 등 일부 업종은 중소기업이라도 세액 감면을 받을 수 없습니다.

Q. 연말정산 간소화 서비스 이용 시기는?

▲ 연말정산 간소화 서비스는 매년 1월 15일 개통하며 영수증 발급기관으로부터 추가·수정 자료를 다시 제출받아 1월 20일부터 확정 자료를 제공합니다.

매일 오전 6시부터 자정까지 이용할 수 있습니다.

Q. 연말정산 간소화 서비스에서 제공하는 자료는 그대로 공제받으면 되나?

▲ 아닙니다.

공제 대상이 아닌 자료가 포함돼 있을 수 있으므로 근로자가 스스로 소득·세액공제 요건 충족 여부를 판단해야 합니다.

공제대상이 아닌데 소득·세액공제를 받으면 추후 적게 낸 세액과 함께 가산세를 내게 됩니다.

또 서비스에서 조회되지 않는 공제 증명자료의 경우 해당 영수증 발급기관에서 직접 증명서류를 발급받아 회사에 제출해야 합니다.

Q. 신용카드 사용액이 실제 결제한 금액과 다르게 나온다면?

▲ 카드사에서 발급받은 신용카드 등 사용금액확인서나 영수증 등 증빙자료를 회사에 제출하면 됩니다.

Q. 연말정산 후 빠뜨린 공제항목을 발견했다면?

▲ 5월 종합소득세 신고 기간에 종합소득 과세표준 확정신고를 하면서 누락분을 반영하면 됩니다.

또 근로자 본인 또는 원천징수의무자가 소득·세액공제 누락분을 반영해 경정청구 할 수 있습니다.

Q. 연말정산 관련 정보는 어디서 확인하나?

▲ 국세청 웹사이트 '연말정산 종합 안내', 국세청 유튜브 등에서 각종 정보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국세청은 홈택스 사이트를 통해 주요 연말정산 상담 사례를 공개하고 챗봇 상담 서비스, PC 원격 조정 상담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