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Pick] "아이들 지나는 길목인데"…택배차 내부에 노출 사진 '빼곡'

[Pick] "아이들 지나는 길목인데"…택배차 내부에 노출 사진 '빼곡'

이선영 에디터

작성 2022.01.13 11:54 수정 2022.01.13 17:0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Pick] "아이들 지나는 길목인데"…택배차 내부에 노출 사진 빼곡
택배 배송 차량 내부 벽면에 여성 노출 사진이 여러 장 붙어 있는 장면이 포착돼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어제(1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탑차에 여자 노출 사진 붙여놓고 배달하는 택배기사'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습니다.

작성자 A 씨는 "지난달 31일 낮 1시 40분쯤 아파트단지에 정차된 B사 택배차의 뒷문이 열려 있어 내부를 봤는데, 벽면에 여성들의 신체가 노출된 사진이 여러 장 붙어 있었다. 먼 거리에서도 눈에 띌 정도로 큰 포스터 사이즈였다"고 적었습니다.

A 씨는 노출 사진을 목격한 당일 B사 온라인 고객센터에 문제를 제기했습니다. 그는 B사에 접수한 민원 글에서 "아이들도 지나다니는 아파트 입구 길목이다. 아이들 교육에도 좋지 않고 어른들이 보기에도 혐오감이 든다. 빠른 시정 부탁드린다"고 요구했습니다.

택배회사에 올린 민원글

이에 B사 측은 지난 8일 고객센터 답변을 통해 사과했습니다. B사 측은 "담당 기사의 만족스럽지 못한 서비스로 불편을 드려 죄송하다. 문의하신 내용을 관할 지사로 전달해 개선 및 시정조치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담당 기사로 인해 언짢으신 마음이 풀리지 않으시겠지만, 고객님께서 남겨주신 소중한 말씀 귀 기울여 앞으로 서비스 교육 강화 및 배송 품질 향상에 최선을 다하도록 하겠다. 다시 한 번 사과 말씀 드린다"고 덧붙였습니다.

택배차 내부에 붙여진 포스터

하지만 A 씨의 주장에 따르면 B사 측의 사과 이후에도 택배차 내 포스터들은 없어지지 않았습니다.

A 씨는 "개선 및 시정조치라고 하길래 그냥 말만 전하고 만 건가 싶었는데 진짜였다"면서 "오늘 낮에 택배차가 문이 열린 채 있길래 봤는데 달라진 게 하나도 없었다"고 설명했습니다.

A 씨의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업무용 차량에 노출 사진을 붙여놓다니 제정신인가", "일부러 뒷문 열어놓고 배달 다니는 듯", "아이들이 볼까 봐 무섭다", "우리 동네라고 생각하면 소름" 등 해당 택배기사를 비판했습니다.

반면 일각에서는 "차 외부에 사진을 붙인 것도 아닌데 뭐가 불편하냐", "개인 취향 존중하자", "참견이 너무 심한 듯" 등 문제가 없다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습니다.

'뉴스 픽'입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더쿠')

많이 본 뉴스